YTN

''이재명 국감' 2차전...대장동 의혹으로 여야 격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참석하는 두 번째 국정감사가 경기도청에서열리고 있습니다.

[앵커]
이번 국정감사 기간 내내가 장 큰 화두가 된 대장동 의혹을 두고 그제 국감에 이어 다시 한 번 여야가 정면 충돌했습니다.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있습니다. 김태민 기자!

[기자]
경기도청입니다.

[앵커]
이재명 대선후보가 참석하는 국토위의 경기도 국정감사, 오전부터 여야가 대장동 의혹으로 치열하게 맞붙었죠?

[기자]
그렇습니다.

대장동 국정감사 2차전 국회 국토위 국정감사 오전 10시부터 이곳 경기도청에서 열렸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오늘 국정감사에 출석했는데 시작부터 이 후보를 향해 야당의 파상공세가 이어졌습니다.

모든 질의는 대장동 의혹에 집중됐는데요.

먼저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은 최근 배임, 뇌물 혐의로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의 관계를 집중 추궁했습니다.

함께 들어보겠습니다.

[이종배 / 국민의힘 의원 : 유동규 씨를 성남시설관리공단 기획본부장으로 임명했는데, 이와 관련해서 인사를 지시하거나 개입했느냐고 행안위에서 위원이 물었을 때 명확하게 답변을 안 하셨어요.]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경기지사) : 제가 불법적으로 뭘 했을 리는 없고 그 인사 절차 자체를 기억 못 하겠습니다.]

또 정의당 대선후보인 심상정 의원은 대장동 개발 사업 설계과정의 문제를 지적했는데요.

화천대유 등 일부 민간업자가 과도한 이득을 챙겨간 것은 특혜라며 돈 받은 자가 범인이라면 설계한 자는 죄인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이어서 들어보겠습니다.

[심상정 / 정의당 의원 : 총 1조 원에 달하는 국민 손실이 민간 특혜에 동원된 것이다, 이 부분에 대해서 어떤 시민이 이걸 꼭 말씀드리라고 합니다. 돈 받은 자는 범인인데 설계한 자는 죄인이다.]

또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은 초과이익 환수 조치가 삭제된 배경을 캐물으면서 배임 혐의 가능성을 집중 공략하기도 했습니다.

또 들어보겠습니다.

[김은혜 / 국민의힘 의원 : 당시에 초과이익 조항 건의한 걸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얘기했습니다. 누가 건의했습니까? 유동규입니까? 정진상입니까?]

이처럼 야당 위원들은 비리 의혹으로 수사 중인 유동규 전 본부장의 관계 그리고 초과이익 환수조치가 없었던 대장동 사업 설계 문제점, 이렇게 두 갈래로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앵커]
이런 야당의원들의 공세에 맞서서 민주당 그리고 이재명 후보의 대응은 어떻습니까?

[기자]
이재명 후보는 야당 위원들의 파상공세에 맞서서 적극적으로 답변하고 여기에 역공까지 펼쳤습니다.

자신은 대장동 개발사업과정에서 공공이익환수를 적극 추진했고, 이를 막은 건 당시 집권세력이었다는 야당이었다는 점을 역설했습니다.

그러면서 장물을 가진 사람이 도둑즉대장동 의혹은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주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또 민간업자의 이익 독식을 막지 않았다면더 큰 비리가 생겼을 거라고 지적하면서 당시 성남시의 공공이익 환수 실적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 후보의 말 들어보겠습니다.

[이재명 / 민주당 대선후보 (경기지사) : 국민의힘이 방해하지 않았으면 지금 9천억 대라고 하는 개발이익을 성남시가 다 취득했겠죠. 그런데 국민의힘 강요대로 제가 굴복했더라면 9천억 다 민간업자가 받았고 '50억 클럽'이 아니라 아마 '500억 클럽이 됐을 가능성이 많습니다.]

[기자]
민주당 의원들의 지원 사격도 이어졌는데요.

대장동 사업 추진 과정에서 공공개발을 막아선 건 국민의힘 전신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민간에 어마어마한 특혜를 안겨 주고 설계한 당사자가 바로 국민의힘 정부라고 꼬집었는데요.

이어서 들어보겠습니다.

[진성준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렇게 설계한 자들이 누구입니까? 국민의힘 정부입니다. 그런데 이제 와서 왜 그렇게 민간에게 개발이익을 많이 넘겨줬느냐. 막 난리예요. 저는 이런 이율배반 반성부터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처럼 야당의 파상공세에 맞서서 이재명 후보와 여당 위원들은 당시 집권세력이던 국민의힘 책임 부각하는 데 주력했습니다.

[앵커]
국감이 이렇게 치열하게 이어지면서여야가 오전 내내 진행 방식을 두고도 신경전을 벌였죠?

[기자]
그렇습니다.

오전 국감 과정에서는 이재명 후보의 답변 시간을 놓고 여야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야당은 그제 행안위 국감에서 이재명 후보의 답변 시간이 길어지면서 질의 기회가 부족해졌다는 점을 지적했는데 그러면서 이 후보가 질의에 대해 지나치게 긴 시간을 할애해 답변하고 있다며 항의했습니다.

여당 대선 후보를 위해 불공정한 진행을 하고 있다는 취지인데여기에 국정감사 진행을 맡은 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반박과 제지가 이어지면서 오전 내내 고성이 오갔습니다.

대장동 국정감사로 불린 올해 국감의 사실상 마지막 여야 일전인 만큼 신경전 오후에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오후 국정감사는 잠시 뒤 2시 20분부터 재개됩니다.

지금까지 경기도청에서 YTN 김태민입니다.

YTN 김태민 (tm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