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명 국감' 2차전...대장동 의혹으로 여야 격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참석하는 두 번째 국정감사가 경기도청에서열리고 있습니다.

이번 국정감사 기간 내내 최대 화두가 된 대장동 의혹을 두고 그제 국감에 이어 다시 한 번 여야가 정면 충돌했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김태민 기자.

[기자]
경기도청입니다.

[앵커]
이재명 대선후보가 참석하는 경기도 국정감사.

오전부터 여야가 대장동 의혹으로 치열하게 맞붙었죠?

[기자]
그렇습니다.

대장동 국정감사 2차전 국회 국토위 국정감사가 오늘 오전 10시부터 이곳 경기도청에서 열렸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그제에 이어 오늘도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국정감사 출석했습니다.

역시 오늘도 모든 질의는 대장동 의혹에 집중됐습니다.

이 후보를 향해 야당의 파상공세 이어졌는데요.

먼저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은 최근 배임, 뇌물 혐의로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의 관계를 집중적으로 추궁했습니다.

이재명 후보 성남시장 취임 이후 유 전 본부장의 발탁 과정을 캐물으면서 측근 의혹을 제기한 건데요.

함께 들어보겠습니다.

[이종배 / 국민의힘 의원 : 유동규 씨를 성남시설관리공단 기획본부장으로 임명했는데, 이와 관련해서 인사를 지시하거나 개입했느냐고 행안위에서 위원이 물었을 때 명확하게 답변을 안 하셨어요.]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기지사) : 제가 불법적으로 뭘 했을 리는 없고 그 인사 절차 자체를 기억 못 하겠습니다.]

또 정의당 대선후보인 심상정 의원은 대장동 개발 사업 설계과정의 문제를 지적했는데요.

화천대유 등 일부 민간업자가 과도한 이득을 챙겨간 것을 두고 특혜를 줬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돈 받은 자가 범인이라면 설계한자는 죄인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이처럼 야당 위원들은 비리 의혹으로 수사 중인 유동규 전 본부장의 관계, 그리고 당시 대장동 사업 설계 과정의 문제점을 이렇게 두 갈래로 이 후보를 향해공세를 이어갔습니다.

[앵커]
이에 맞서서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는 어떻게 대응하고 있습니까?

[기자]
이재명 후보는 야당 위원들의 파상공세에 맞서서 적극적인 답변, 그리고 역공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자신은 대장동 개발 사업에서 발생한 공공이익 환수를 적극 추진했고, 이를 막은건 당시 집권세력이었다는 야당이었다는 점을 역설했습니다.

그러면서 장물을 가진 사람이 도둑, 즉 대장동 의혹은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주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또 민간업자의 이익 독식을 막지 않았다면 더 큰 비리가 생겼을 거라고 지적하면서 당시 성남시의 공공이익 환수 실적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 후보의 말 들어보겠습니다.

[이재명 / 민주당 대선후보 (경기지사) : 국민의힘이 방해하지 않았으면 지금 9천억 대라고 하는 개발이익을 성남시가 다 취득했겠죠. 그런데 국민의힘 강요대로 제가 굴복했더라면 9천억 다 민간업자가 받았고 '50억 클럽'이 아니라 아마 '500억 클럽이 됐을 가능성이 많습니다.]

또 대장동 사업 추진 과정을 들어 국민의힘 전신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이 공공개발을 막아선 대목을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여야 신경전도 내내 이어졌죠?

[기자]
그렇습니다.

특히 이재명 후보의 답변 시간을 두고 여야가 고성이 오갔습니다.

오전 내내 신경전을 이어갔는데요.

야당 의원들은 이 후보가 질문에 지나치게 긴 시간을 할애해 답변하면서 불공정한 진행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는데 여기에 국정감사 진행을 맡은 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반박하면서 고성이 오가기도 했습니다.

대장동 국정감사로 불린 올해 국감의 사실상 마지막 여야 일전인 만큼 신경전은 앞으로 오후에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경기도청에서 YTN 김태민입니다.

YTN 김태민 (tm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