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尹 부실수사" vs "李 비리 결정체"...대리전도 치열

실시간 주요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장동 의혹에 윤석열 ’정조준’
"박영수 사단인 윤석열 전 총장이 부실 수사"
국민의힘 "민주당·이재명, ’맹탕 국감’ 만들어"
"국감에 자료·증인 없어…’조급한 삼류 꼼수’"
[앵커]
여야의 대장동 격돌은 국감장 밖에서도 이어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당시 부실 수사가 본질이라며 대대적인 국면 전환에 나섰습니다.

국민의힘은 맹탕 국감, 조급한 삼류 꼼수라며 이재명 후보가 비리 결정체라고 맞받았습니다.

황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회의실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얼굴이 등장했습니다.

부산저축은행의 자금 일부가 대장동 개발에 유입된 점을 부각하며, 당시 주임검사였던 윤 전 총장을 정조준하고 나선 겁니다.

특히 박영수 특검이 당시 변호사로 개입한 점을 거론하며 '박영수 사단'인 윤 전 총장이 부실 수사했다고 몰아세웠습니다.

[송영길 / 더불어민주당 대표 : 당장 박영수 특검 주변에 100억 수수자가 있는데 다 계좌추적을 해보십시오. 당장 돈을 지금 받은 게 확인된 곽상도는 50억을 아들을 통해 받았다는 것 아니겠습니까.]

윤 전 총장에 대한 징계가 정당했다는 1심 판결에 근거해 곧바로 고발 조치에도 나섰습니다.

직권을 남용해 판사 세평과 개인정보 등을 수집하는 등 국가 공권력에 대한 국민 신뢰를 깼다는 주장입니다.

[박주민 / 더불어민주당 총선개입·국기문란 진상조사 TF 단장 : (판결문을 보면) 권한을 남용했다는 표현이 계속해서 등장합니다. 형법상 직권남용에 해당하는 행위라는 뜻입니다. (윤 전 총장을) 피의자로 입건하지 않은 상태라고 해서 저희가 고발을 통해서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서….]

반면 국민의힘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공격에 화력을 집중했습니다.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가 자료도, 증인도 없는 '맹탕 국감'을 만들고 있다면서 '조급한 삼류 꼼수'라는 비아냥을 쏟아냈습니다.

[김기현 / 국민의힘 원내대표 : 국민은 하지만 바보가 아닙니다. 우리 당으로 접수된 국민 국감 의견서만 보더라도 이 후보는 당장 구속되어도 이상할 게 없는 비리 결정체라고 판단됩니다.]

치열하게 경선 중인 대권 주자들도 이 후보를 향해서는 협공을 펼쳤습니다.

윤 전 총장은 이 후보의 '사기 행각'에 놀아나면 안 된다며 공세 수위를 높였고, 홍준표 의원은 대선을 안갯속으로 끌고 가는 게 '비리 덩어리' 이재명의 전략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도 명분 없는 반대를 멈추고 특검과 국정조사를 받으라고 압박한 가운데,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아예 스튜디오를 차리고 종일 라이브 방송을 하며 이 후보의 국감 발언을 조목조목 비판했습니다.

[원희룡 / 전 제주지사 : 핵심은 이겁니다. 초과이익환수 조항이 위례에서도 있었고 나중에 의왕시에도 있잖아요. 이걸 유동규가 그것만 삭제했어요. 초과이익환수 조항이 사라지는 7시간 동안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건가? 이거는 누구와 연락을 했던 것인가?]

대선을 앞두고 불거진 초대형 이슈를 두고 책임을 상대 진영으로 넘기기 위한 여야의 전면전은 갈수록 치열해지는 양상입니다.

YTN 황혜경입니다.

YTN 황혜경 (whitepaper@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