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부 '종전선언' 띄우기...北은 한미에 선결조건 강조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정부 '종전선언' 띄우기...北은 한미에 선결조건 강조

2021년 09월 25일 09시 2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 기조연설 이후, 정부는 연일 '종전선언' 띄우기에 주력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잇따라 낸 담화에서 적대시 정책 철회 등 선결 조건을 강조하고 나서 실세 성사는 불투명하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한연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임기 마지막 유엔 총회 연설에서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종전선언'을 제안한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 대통령(지난 22일/미 뉴욕 유엔총회 기조연설) :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되었음을 함께 선언하길 제안합니다.]

정부는 이후 국제적 공감대 확산에 주력했습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종전선언은 한반도 비핵화 진전과 완전한 평화의 시작"이라며 적극 지지를 당부했고, 한미일 외교장관회담 논의 테이블에도 올랐습니다.

[최영삼 / 외교부 대변인(지난 23일) : 한미일 외교장관회의 계기에 우리 측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과정에서 종전선언이 중요한 모멘텀으로 역할 할 수 있다는 점을 미·일 양측에 설명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첫 반응은 '시기상조'라는 것.

외무성 부상 담화를 통해 미국의 적대시 정책 철회를 선결 조건으로 내세웠습니다.

잇달아 나온 김여정 부부장 담화에선 "종전선언은 좋은 발상"이라며 수위를 조절했고 이번엔 남측에, 적대 철회를 조건으로 관계회복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

[양무진 /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 이태성 부상은 대미에, 김여정 부부장은 대남에 방점을 두고 있고, 종전선언 관련 하루에 두 번의 담화는 나름대로 북한도 기다렸다는 듯이 모든 준비를 하고 있다는 의미가 내포된 것으로 분석합니다.]

정부는 남북관계 발전 노력을 지속하겠다며 종전선언 성사를 조심스레 낙관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이 한미에 각각 선결 조건을 강조하고, 미국과 중국 역시 4자 종전선언에 적극적인 지지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황에서 실제 성사까지 갈 길이 멀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YTN 한연희입니다.

YTN 한연희 (hyhe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