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민주당 '전과 공개' 난타전...野 주자 '윤석열 때리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더불어민주당 경선이 음주운전 공방에서 전과 공개 난타전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은 경선 버스 출발 전부터 선두주자 윤석열 전 총장 때리기가 본격화되고 있는 모습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차정윤 기자!

어제 이재명 지사가 음주운전 기록을 공개하면서 논란이 일단락 되는 듯했는데, 공방은 계속되는군요?

[기자]
네, 앞서 이재명 지사는 자신의 범죄수사경력 회보서를 공개했는데요.

총 4건의 벌금을 받은 기록이 있는 회보서에서 음주운전으로 인한 처벌은 지난 2004년 벌금 150만 원을 물은 1건만 있습니다.

이재명 캠프 측은 이낙연 후보도 과거 선거법 위반으로 벌금 50만 원을 받았다는 언론보도 기사를 첨부하며, 모든 전과를 공개하라고 반격했습니다.

하지만 이낙연 전 대표 측은 이 지사가 앞서 밝힌 음주운전의 해명 시점과 처벌 시점이 다르고, 음주운전 재범 의혹에서 완전히 해소됐다고 보긴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앞서 이재명 지사 측에서도 이낙연 캠프의 오영훈 수석 대변인을 허위 사실 유포로 신고했죠.

경기도민 혈세가 자신의 선거운동을 위한 주유비로 차량 유지비 등으로 흘러가고 있다는 논평이 사실과 다르다는 겁니다.

당내 선관위 차원에서도 심의에 돌입했습니다.

박용진 의원도 오늘 아침 라디오에서 자신도 이재명 캠프 측으로부터 범죄 경력 회보서를 전달받았다며, 음주운전 경력은 한 번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는데요.

이어 경선이 과거 논란으로 빠지면 국민의 짜증 지수만 높인다며, 이른바 '명낙 대전'이 '폭망 리스크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 이재명 지사는 외부 일정을 자제하고, 도정에 집중하며 숨을 고르는데요.

이낙연 전 대표는 오늘 이재명 지사 고향인 안동을 시작으로 2박 3일간 TK 민심 잡기 행보에 나섭니다.

정세균 전 총리는 벤처 기업인과 간담회, 박용진 의원은 고향 전북 장수에서 지지를 호소하는 한편 추미애 전 장관과 김두관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 집중할 예정입니다.

[앵커]
국민의힘 경선 상황도 살펴보겠습니다.

입당 뒤 선두주자 윤석열 전 총장에 대한 견제가 더 심화 되는 것 같습니다.

[기자]
네, 그렇습니다.

최근 윤석열 전 총장의 최근 당내 행사 불참 행보와 잇따른 발언 논란 때문입니다.

대선 주자들은 일제히 윤 전 총장을 향해 맹공을 퍼부었는데요.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윤 전 총장의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발언을 두고, 말씀을 편하게 하는 성격 같다, 정치인이라면 말의 무게가 달라야 한다며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원희룡 제주지사도 벼락치기 공부도 제대로 소화하지 못해 연일 망언에 가까운 실언을 한다면서 준비 부족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아울러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이 앞서 당 개회 행사에 불참한 것을 두고도 정치가 무엇이고 당에서 함께하는 동료들이 무엇인지 개념이 없다면서 두 사람을 싸잡아 비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 지도부는 당직자의 코로나19 확진의 영향으로 내부 일정을 모두 취소했는데요.

앞서 당 최고위원회에 참석했던 윤 전 총장도 휴가 중에 오늘 충남을 방문 예정이었지만 일정을 취소하고 자택에서 대기하기로 했습니다.

전국 순회 중인 최재형 전 원장은 오늘 보수 텃밭인 대구를 찾아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와 서문 시장 등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차정윤 (jycha@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