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정원 "북, 한미훈련 중단 시 남북관계 상응조치 의향...통신선 복원은 김정은 요청"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조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요청한 것이라고 국정원이 밝혔습니다.

또 김여정 부부장의 한미훈련중단 압박은 훈련을 중단할 경우 남북관계에 상응하는 조치를 할 의향을 표시한 것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이교준 기자!

국회 정보위에서 나온 내용 정리해주시죠.

[기자]
국정원은 오늘 오전 열린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지난달 27일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요청한 것이라고 보고했습니다.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민주당 김병기,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박지원 국정원장의 현안보고를 받은 뒤 기자들과 만나 남북이 통신선을 통해 매일 두 차례 정기적으로 통화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담화를 통해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요구한 데 대해 국정원은 훈련을 중단할 경우 북한이 남북관계 상응 조치를 할 의향을 표출한 것이라고 판단했습니다.

박지원 원장은 한미연합훈련의 중요성은 이해하지만 대화의 모멘텀을 이어가고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선 유연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남북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선 "우리가 정상회담을 제안한 바가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이밖에 김정은 위원장이 최근 뒤통수에 파스를 붙인 모습이 포착돼 건강 이상설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선 패치는 며칠 만에 제거됐고 흉터도 없었다며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 징후는 없는 것으로 본다고 전했습니다.

[앵커]
한미 연합훈련을 두고 정부도 곤혹스러운 상황인데, 추가 입장이 나왔습니까?

[기자]
통일부는 남북의 대화 국면 전환을 위해 이달 실시할 예정인 한미 연합훈련을 연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 "한미 연합훈련이 어떠한 경우에도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조성하는 계기가 되어서는 안 된다는 입장에서 지혜롭고 유연한 대처를 위해 노력해 왔다"며 "앞으로도 이런 방향에서 계속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남북 통신선 복원은 남북관계 개선 의지의 표명이자 기본적인 토대이기 때문에 이를 계기로 실질적 조치를 차근차근 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가운데 미 국무부는 "미국은 철통 같은 한미 동맹에 따라 한국의 안보와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 국방부도 "한미 동맹은 현재 높은 수준의 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원론적 입장을 강조해 한미훈련을 둘러싼 한미 군 당국 간 막판 조율이 어떻게 이뤄질지 주목됩니다.

지금까지 통일외교안보부에서 YTN 이교준입니다.

YTN 이교준 (hijun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