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윤석열, 국민의힘 속으로...'김진태 검증단' 구성 착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윤 전 총장의 '불량 식품' 발언뿐 아니라 신약 관련 발언도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암에 걸려 죽을 사람은 실험이 완료되기 전이라도 신약을 쓸 수 있게 해줘야 한다"고 주장한 건데요. 들어보시죠.

[윤석열 / 전 검찰총장 ('매일경제', 지난달 19일) : 미국의 FDA(식품의약국)의 의약 규제 같은 것도 너무 과도하다, 당장 암에 걸려서 죽을 사람은 신약이 나오면 3상 실험하기 전에도 내가 먼저 쓰겠다고 하면 쓸 수 있게 해줘야 하는데 그거를 왜 막냐 도대체…. 그래서 제가 이제 그걸 다시 읽어보고 요약해서 위에다가 이 단속은 별로 가벌성이 높지도 않고 안 하는 게 맞습니다. 그래서 이제 소위 공권력을 발동을 (제지)하는 데에 써먹었습니다.]

일부 누리꾼들은 앞서 논란이 됐던 윤 전 총장의 '주 120시간 노동' 발언을 꼬집으며 "주 120시간 일하고, 부정식품 먹고, 암에 걸리면 실험 대상이 되라는 것이냐"고 비판하기도 했는데요.

이에 대해 윤 전 총장은 "과도한 검찰권의 남용을 지적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윤석열 / 전 검찰총장 : 국민의 건강과 직결되지 않는 거라면 기준을 너무 높여서 단속을 하고 거기에 형사 처벌까지 나아가는 것은 검찰권의 과도한 남용이 아니냐는 생각을 제가 평소에 가졌다….]

이번 논란과 관련해 류영진 전 식약처장은 "법으로 먹지 못하게 정해놓은 식품은 어떤 경우라도 먹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오늘 당내 행사에 잇따라 참석하면서 본격 당심 잡기에 나섰습니다.

윤 전 총장의 이른바 '기습 입당'으로 불편한 심기를 나타냈던 이준석 대표는 당내 후보 검증단 구성에 착수했습니다.

박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회의실 벽 배터리 그림의 남은 한 칸을 채웁니다.

윤 전 총장의 소위 '기습 입당' 이후 이준석 대표와는 이날 처음으로 만났습니다.

[윤석열 / 전 검찰총장 : 지도부에도 입당 시기가 그렇게 늦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씀을 드렸고 그런 충분한 소통 하에….]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 다시 상의를 해야 했던 부분이 아닌가, 형식에 있어 아쉬운 부분이 있긴 합니다. 의도가 뭔지 모르겠으니까….]

이처럼 시작은 어색했지만 윤 전 총장은 첫날부터 국민의힘 속으로 깊숙이 파고들었습니다.

초선의원 공부 모임에 강연자로 참석한 데 이어 국민의힘 보좌진, 사무처 당직자들과 잇따라 만나 눈도장을 찍었습니다.

앞서 입당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비슷한 행보입니다.

[윤석열 / 전 검찰총장 : 내년에 중요한 두 개의 선거가 있는데 다 같이 힘을 합쳐서 반드시 성공하시죠. (네 알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최 전 원장은 언론과 예비역 군 장성들을 만나며 당내에서 외부로 시야를 넓혔고,

범야권 유일 호남 주자인 장성민 전 의원도 정권교체라는 호랑이를 잡겠다며 국민의힘에 입당했습니다.

이처럼 외부주자 영입으로 경선 진용을 갖춘 가운데 국민의힘은 대선 후보 검증단 구성에 착수했습니다.

단장은 김진태 전 의원이 유력합니다.

김 전 의원은 과거 국정감사와 청문회에서 윤 전 총장을 향해 공격적인 질문을 했고 극보수 세력이 주도하는 집회에 여러 차례 참여하기도 했습니다.

시기가 미묘한 탓에 '기습 입당'으로 윤 전 총장과 미묘한 기류를 보이는 이 대표에게 견제 의도가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옵니다.

게다가 X 파일과 처가 관련 의혹 등 현재까지 여당의 공세가 집중되는 후보도 바로 윤 전 총장입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검증단의 설치가 불필요한 오해를 사지 않도록 형식과 그리고 인원에 대해서는 계속 고민해서 저희 최고위에서 확정할 것입니다.]

2007년 대선 때 경험을 비춰보면 과도한 후보 검증 작업은 결국 상대 정당에 공격의 빌미를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불거질 수 있습니다.

기존 당내 주자들과 외부에서 영입된 주자들 사이에서 검증단 활동이 논란을 일으킬 소지도 있습니다.

YTN 박서경입니다.

YTN 박서경 (ps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