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최대 5배 손해배상' 언론중재법...국민 절반 이상 '찬성'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최대 5배 손해배상' 언론중재법...국민 절반 이상 '찬성'

2021년 08월 02일 04시 4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언론 대상 징벌적 손해배상제, 국회 소위 통과
與 "가짜뉴스 피해구제" vs 野 "언론 통제"
[앵커]
이른바 '가짜뉴스'를 보도한 언론사에 최대 5배까지 징벌적 손해배상을 물 수 있는 언론중재법 개정안이 국회 상임위 소위를 통과했죠.

여야의 공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YTN이 국민 의견을 물어봤더니, 절반 이상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혜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가짜뉴스에 대한 손해배상 책임을 담은 언론중재법 개정안은 지난달 27일 국회 상임위 소위원회 문턱을 넘었습니다.

언론의 허위·조작 보도에 대해 최대 5배까지 징벌적 손해배상을 물릴 수 있도록 한 게 핵심입니다.

법안을 추진한 여당은 '가짜뉴스 피해구제법'이라고 강조했지만 야당은 언론 통제라고 반발했습니다.

[박완주 /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 명백한 고의, 명백한 과실의 허위조작 정보를 생산하는 언론사 등에 한한 것입니다.]

[최형두 /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 : 언론에 재갈을 물리는 이런 중대한 법을 만들려고 하고 있습니다.]

언론자유에 대한 '노무현 정신'을 둘러싼 논쟁까지 불거졌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노무현 대통령께서 살아계신다면 지금의 언론법 개정을 두고 아마 개탄하실 것입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가짜뉴스를 근절해서 국민의 피해를 구제하는 것이 '노무현 정신' 어디에 배치된다는 말씀입니까?]

국민 의견은 찬성이 우세했습니다.

YTN이 성인남녀 500명에게 물었더니 56.5%가 찬성했고, 반대는 35.5%였습니다.

보수층에서는 반대가 높았지만 중도층과 진보층에서는 찬성이 훨씬 높았습니다.

민주당 지지층은 80% 이상이 찬성했고 국민의힘 지지층은 60% 이상이 반대했습니다.

정의당 지지층은 찬성이 다소 높기는 했지만, 의견이 팽팽히 갈렸습니다.

연령별로는 70대 이상에서만 반대가 높았고, 모든 연령층에서 찬성의견이 더 많았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30일, YTN 의뢰로 리얼미터가 전국 만 18세 이상 500명에게 실시한 것으로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4.4%P입니다.

YTN 김혜은입니다.

YTN 김혜은 (henis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