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명 '보수 심장' 대구행...국민의힘 입당 못 박은 윤석열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이재명 '보수 심장' 대구행...국민의힘 입당 못 박은 윤석열

2021년 07월 30일 11시 2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오늘 전국 순회 일정의 첫 걸음으로 국민의힘의 정치적 본거지이자 보수의 심장으로 불리는 대구로 향했습니다.

야권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국민의힘에 입당할 것이라고 못 박은 가운데 그 시기를 언제로 할지를 두고 저울질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김주영 기자!

여권 대선 지지율 1위인 이재명 경기지사, 오늘 대구로 갔군요?

[기자]
여권 유력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오늘부터 전국 순회 일정을 시작했는데 그 첫 일정을 대구로 잡았습니다.

대구는 보수의 심장이자 국민의힘의 정치적 본거지로 불리는 곳인데 이 지사도 같은 TK 지역인 경북 안동 출신입니다.

이 지사는 조금 전부터 대구의 민주 의거 기념탑을 참배했고, 전태일 열사 옛 집터를 방문할 예정입니다.

내일은 부산과 창원, 모레는 전북과 충남, 다음 달 2일은 충북, 대전으로 갑니다.

이재명 캠프 핵심 관계자는 이 지사를 보고 싶다는 지역민들의 요구가 많다며 전국을 돌며 지지세 확장에 나설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또 다른 대선 주자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오늘 이 지사의 안방이라고 할 수 있는 경기도청 북부청사를 찾아 북부 지역 현안을 듣는 간담회를 진행합니다.

추미애, 박용진, 김두관, 정세균 등 다른 주자들은 라디오 방송 출연을 중심으로 지지세 확장에 주력할 계획인데요.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오늘 아침 KBS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당 차원의 대선 주자 검증 기구 설치를 다시 한 번 촉구했고, 이 전 대표 측의 단일화 관련 발언에 대해서는 주제 넘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앵커]
야권 소식 알아보죠.

야권 유력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입당을 못 박았다고요?

[기자]
윤석열 전 총장은 어제 오후 방송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에 입당한 상태에서 대선에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국민의힘에 입당할 거라는 예상은 있었지만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직접 입당을 언급한 건 처음입니다.

이어 국민의힘과 손잡고, 국민의힘에 입당한 상태에서 선거에 나가도 나가야 하는 것 아니겠느냐며 정권 교체를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제 관심은 언제 입당할 건가입니다.

8월 9일부터 이준석 대표가 휴가라는 점에서 그 이전일 거란 해석이 지배적이었는데요.

다음 주 월요일에 입당한다는 보도도 나왔지만 윤석열 국민캠프에서는 지금은 윤 전 총장의 '고독한 결단의 시간'이라 부인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8월 15일 광복절 사면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포함될지를 지켜보면서 윤 전 총장 본인이 시기를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윤 전 총장 입당이 가시화되면서 앞서 입당한 최재형 전 원장의 움직임은 더 분주해졌습니다.

윤 전 총장이 입당하기 전에 지지율을 바짝 끌어올려야 하기 때문인데요.

이에 따라 최재형 전 원장, 다음 달 4일로 대선 출마 선언을 확정했습니다.

온라인으로 출마 선언을 할 예정인 가운데 출마선언문에는 헌법 가치와 국민통합 등의 국정 철학이 담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김주영입니다.

YTN 김주영 (kimjy0810@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