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문 대통령 "지금부터는 속도...소상공인 최우선 지원"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문 대통령 "지금부터는 속도...소상공인 최우선 지원"

2021년 07월 29일 21시 1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로 어려움에 놓인 민생 경제 회복을 위해 신속한 추경 집행을 지시했습니다.

소상공인의 피해 지원을 최우선에 두고 취약 계층을 더욱 두텁게 지원하는 공정하고 포용적인 회복 방안을 주문했습니다.

나연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고강도 방역 조치에 따른 민생 경제의 피해를 지원하기 위해 처음으로 '민생경제장관회의'가 소집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럴 때일수록 정부가 적극적 재정 운영으로 민생의 버팀목이 돼줘야 한다며 추경 집행에 속도를 주문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지금부터는 속도입니다. 절박한 소상공인 피해지원에 최우선을 두고 신속하게 집행하기 바랍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을 지급 개시일인 다음 달 17일 전체 지원 대상의 약 70%인 130만 명 이상에게 바로 지급할 계획입니다.

또 오는 10월 손실보상법 시행일에 바로 손실보상심의위원회를 열어 10월 말부터 손실보상금 지급에 나선다는 방침입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취약 업종의 고용 유지 지원을 늘리고 청년·여성·어르신을 위한 일자리 지원 사업을 차질없이 진행하라고 지시했습니다.

특히 정부 지원이 저소득층과 취약 계층에 더욱 두텁게 이뤄져야 한다며, 외환위기 때처럼 양극화가 고착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신용등급이 낮고 소득이 낮은 국민도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정책 서민금융 상품들을 통해 금융 접근성을 더욱 높여 주길 바랍니다.]

또 코로나 19라는 사회적 재난으로 서민들에게 연체가 발생한 경우 만기 연장 등의 대응책도 모색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정부는 정책서민금융을 연간 9~10조 원 수준으로 확대하고 내년 1월 예정이던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를 올해 10월로 앞당기는 등 저소득층 보호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폭염으로 노동자가 쓰러지지 않도록 산업안전보건법이나 재난안전법 규정으로 작업 중지 등 강제력 있는 조치를 내릴 수 있는지 검토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YTN 나연수입니다.

YTN 나연수 (ysna@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