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6·25 전사자 유해 발굴 조작' 의혹에 軍 "감사로 엄정 조치"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6·25 전사자 유해 발굴 조작' 의혹에 軍 "감사로 엄정 조치"

2021년 07월 27일 14시 0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6·25 전사자 유해 발굴 조작' 의혹에 軍 "감사로 엄정 조치"
'육군 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에 6·25 전사자 유해 발굴 때 조작이 벌어졌다는 제보가 올라온 것과 관련해 국방부는 감사를 통해 진위 여부를 확인해 법규에 따라 엄정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육대전'은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 국군 전사자 유해를 늘리기 위해 유품이 전혀 없는 유해에 아군 유품을 뿌리기도 했다며 발굴팀장이 이를 묵인하는 모습을 봤다는 제보를 소개했습니다.

또 북한군이나 중공군일 수도 있는데 감식단이 신원 확인 절차 없이 아군 유해로 만들려는 조작을 시도하는 걸 목격할 때마다 죄책감에 시달렸다며, 전역자로서 참을 수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국방부는 감사를 통해 진위 여부를 확인해 위반 사항 식별 시 법규에 따라 엄정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유해의 국적 판정은 유품 하나로 하는 게 아니라, 전쟁사와 제보 분석, 유해와 유품의 상관관계 등을 통해 결정하며, 유해는 유전자 검사 등 과학적 분석을 통해 신원 확인이 가능한 유골을 1구의 유해로 산정한다고 해명했습니다.

유해 발굴 사업은 6·25 전사자에 대해 국가의 무한 책임 이행을 위해 추진해온 사업으로, 지난해 말까지 총 만 2천여 구의 유해가 발굴됐고, 이 가운데 166분의 신원이 확인됐습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