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여야 "군 지휘부 무능" 질타...국정조사 놓고는 대립

실시간 주요뉴스

’청해부대 집단감염’ 軍 지휘부 일제히 질책
서욱 "임무 수행은 성공"…野 ’발끈’, 與 ’옹호’
서욱, 야당 사퇴 요구에 "인사권자가 판단할 일"
국민의힘 "국정조사 요구" vs 민주당 "정치 공세"
[앵커]
'청해부대 집단 감염 사태'와 관련해 여야 의원들이 군 지휘부의 무능이 드러났다며 일제히 질타했습니다.

다만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를 진행할지를 두고는 서로 대립각을 세웠습니다.

이경국 기자입니다.

[기자]
초유의 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를 다루기 위해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현안 질의!

여야 위원들은 무엇보다 백신 접종 없이 부대를 출항시킨 군 지휘부를 강하게 질책했습니다.

[설 훈 / 더불어민주당 의원 : 20일쯤 출항을 늦춰서 백신 접종을 하고 갔더라면 이런 상황이 일어나지 않았을 것 아닌가.]

[한기호 / 국민의힘 의원 : (서아프리카 지역)에 가면 거의 99% 걸린다고 봐야 하는데, 거기에 백신도 안 맞은 우리 장병들을 보냈단 말이에요.]

군이 자체적으로 마련한 지침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단 지적도 잇따랐습니다.

[강대식 / 국민의힘 의원 : 외과 전문의와 마취 전문의사 두 명만 승선했습니다. 코로나19 증세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타이레놀 처방을 하고….]

[김민기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활용하라(고 돼 있습니다.) 실제로 나갈 때는 항체 검사 키트를 갖고 나갔단 말이죠. (그래서) 전원 다 음성 나왔지 않습니까?]

서욱 국방부 장관은 능동적으로 대응하지 못했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서 욱 / 국방부 장관 : 청해부대 34진 장병들의 백신 접종에 대해서 세심한 관심과 노력이 부족했습니다.]

그래도 청해부대의 임무 수행이 성공적이었다는 서욱 국방부 장관의 발언에 야당은 발끈했고, 여당은 옹호에 나섰습니다.

[성일종 / 국민의힘 의원 : 지금 국민한테 성공적인 작전이었다고 여기서 보고하는 게 맞는 거예요? 감염병에 의해 중간에 퇴각한 선례가 있었습니까, 없었습니까?]

[김병기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열악한 곳에서 추가 임무를 하다가 코로나 감염, 이 사건이 나기 시작한 거죠? 철수 결정과 후송은 제대로 이뤄졌다고 봐요.]

특히 야당 위원들의 사퇴 요구에 서욱 장관은 인사권자가 판단할 일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국민의힘은 국방부 자체감사는 꼬리 자르기에 그칠 것이라며 국회에 국정조사 요구서를 냈고 민주당은 정치 공세에 불과하다고 맞서면서 여야의 공방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입니다.

YTN 이경국입니다.

YTN 이경국 (leekk0428@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