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與, 대선주자 갈등 봉합 시도...野, 윤 캠프 두고 당내 신경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더불어민주당 경선에서 불거진 지역주의 공방이 극한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송영길 대표는 다시 과거 지역주의 강으로 돌아가선 안 된다며 강한 유감을 표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에서 영입한 당내 외 인사를 놓고 벌써 경선 출발 전부터 신경전을 벌이는 분위기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차정윤 기자!

민주당 지도부도 이번 지역주의 공방에 대해 심각하게 보고 있는 분위기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오늘 아침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이 다시 과거의 지역주의 강으로 돌아가 선 안된다며, 후보 간 불거진 논란에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당내 선거관리위원회 차원에서도 각 캠프의 선대위원장들을 불러 지나친 네거티브 전에 대한 자제를 당부했는데요.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이상민 / 더불어민주당 선거관리위원장 : 적통이라던가, 박정희 찬양이라던가, 탄핵이라던가, 또 지역주의 등 논란은 그 경위가 어떠하든 간에 상호공방 자체만으로도 매우 퇴행적이고 자해적이다, 라는 말씀을 드립니다.]

하지만 오늘 아침에도 후보와 캠프 사이 설전은 이어졌습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오늘 아침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사람과 지역을 연계해 선거 확장력을 얘기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이재명 지사를 겨냥했습니다.

그러면서 해당 인터뷰를 보면 누구나 상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했을 것이라며 자신을 칭찬하려는 맥락이었다는 이 지사의 해명을 맞받아쳤습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주말 호남에 머무는 동안, 자신의 '백제 발언'으로 지역 차별 공격까지 받자, SNS에 인터뷰 전문과 녹취록까지 올리며 강하게 반박했죠.

이재명 캠프 대변인인 박성준 의원도 오늘 라디오에서 오히려 이 지사 측이 백제라는 단어 하나를 가지고 주관적으로 해석했다고 반박했습니다.

다른 후보들도 지역주의 전선에 뛰어들면서 공방 확전되는 양상입니다.

앞서 정세균 후보는 이 지사를 향해 사실상 극우 커뮤니티 회원이라고 직격한 반면, 김두관 의원은 인터뷰를 보니 그런 의도가 아닌 데 악마의 편집을 했다며 이 지사를 두둔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 상황도 알아보죠.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준석 대표가 어제저녁 치킨 회동을 하기도 했는데, 입당 시기가 곧 다가온 것으로 봐도 됩니까?

[기자]
이준석 대표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치킨 회동에 대해 윤 전 총장과 대동소이하다는 평가를 하며, 조기 입당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습니다.

다만, 앞서 윤 전 총장이 캠프에 당협위원장는 물론 당내 인사들까지 대거 영입한 것을 두고 신경전이 일고 있는데요.

먼저 국민의힘에 입당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 측은 강한 반발을 보이는 분위깁니다.

앞서 국민의힘은 현역 국회의원과 원외 당협위원장은 당내 대선주자의 선거 캠페인만 돕도록 결정했는데요.

그러니깐 윤 전 총장이 당 밖에 머무르면서 몸값을 올리는 동시에 당내 인사들의 도움만 받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겁니다.

최 전 원장은 오늘 오전 중앙선관위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에서 결정할 문제라며 말을 아끼면서도 윤 전 총장이 당 외곽에 있어 그런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습니다.

국민의힘에서도 징계 검토라는 강한 방침을 세웠습니다.

당 사무총장인 한기호 의원은 윤 전 총장 캠프에 합류한 당협위원장 4명의 사퇴사유가 되는지 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오늘 오전 국방위원회 전체회의도 열렸죠? 서욱 국방부 장관의 사과가 있었습니까?

[기자]
국회 국방위원회는 오늘 오전 10시부터 전체회의를 열고 청해부대 장병들의 코로나19 집단감염과 관련한 긴급 현안질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서욱 국방부 장관 등 국방부 관계자들이 출석했는데요.

서 장관은 청해부대 34진 백신 접종에 대한 관심과 노력이 부족했다며 고개를 숙였고.

부석종 해군참모총장도 책임 통감한다며 사과했습니다.

그러면서 서 장관은 장병들의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 이른 시일 안에 접종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국민의힘 의원들은 오늘 오전, 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하기도 했는데요.

이번 전체회의에서는 집단 감염 과정에서 군 당국의 대처가 적절했는지 여야의 질타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차정윤입니다.

YTN 차정윤 (jycha@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