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있저] 조사단장 임기 두 달 남았는데...서류 또 미제출? 국민의힘 조사 흐지부지?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뉴있저] 조사단장 임기 두 달 남았는데...서류 또 미제출? 국민의힘 조사 흐지부지?

2021년 06월 22일 19시 4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관련 의혹이 제기된 비례대표 윤미향, 양이원영 의원을 제명했습니다.

앞서 민주당은 부동산 문제가 불거진 의원 12명에 대해 탈당을 권유하면서 탈당 시 의원직이 상실되는 비례대표 의원에 한해 출당 조치를 진행하기로 했죠.

일부 의원들이 억울함을 호소하며 탈당을 거부하는 가운데 두 의원의 제명이 결정된 건데요.

민주당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의혹을 명확하게 소명하고 돌아오기를 바란다"며 "국민의힘도 하루빨리 국민권익위원회 조사를 받으라"고 촉구했습니다.

들어보실까요?

[신현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이에 국민의힘에서도 하루빨리 제대로 국민한테 소상히 전수조사에 대한 의지를 보일 것을 강력히 촉구합니다.]

하지만 국민의힘 의원 일부가 가족 관련 개인정보 이용 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으면서 조사는 또다시 미뤄졌는데요.

언제까지 서류를 낼지 기약도 없습니다.

[허재우 / 국민권익위원회 대변인 (어제) : (납부 시한은 공지하셨어요?) 조속히 요청했다고 합니다.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받아서…. (다 오기 전까지는 착수를 안 하시겠네요?) 지금 현재 상태가 계속 진행이 된다면 현재 상황에서는 보완을 요청해놓은 상태인데 계속되면 그 부분은 검토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측은 "가족의 서명을 받는 데에 시간이 소요된다"며 조사를 회피하려는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들어보실까요?

[박수영 / 국민의힘 의원 (YTN '황보선의 출발새아침') : 직계 존비속이 좀 빠진 사람이 있는데 그건 재산 신고할 때도 이미 독립적인 생계를 유지한다든지 국내에 있지 않다든지 이미 아이가 자라서 결혼하고 나갔다든지, 이런 경우들이 재산 신고할 때 아예 안 하거든요. 그런 분들이 그대로 빠진 거라고 제가 들었고….]

하지만 문제는 이번 조사를 책임지고 있는 조사단장, 김태응 권익위 상임위원의 임기가 두 달여 밖에 남지 않았다는 겁니다.

권익위 내부에서는 민주당 의원들에 대한 조사가 두 달가량 걸린 점에 비춰볼 때 자칫 국민의힘 의원들에 대한 조사가 끝나기도 전에 김 위원이 자리에서 물러날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는데요.

그럴 경우 조사에 혼선은 물론이고, 조사의 신뢰성이나 형평성 논란이 불거질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의뢰 전부터 잡음이 끊이지 않았던 국민의힘 의원들의 부동산 조사, 설마 흐지부지되는 것은 아니겠죠?

뉴스가 있는 저녁 안귀령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