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앵커리포트] '연기 vs 불가'...당헌 88조 둘러싼 '아전인수'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앵커리포트] '연기 vs 불가'...당헌 88조 둘러싼 '아전인수'

2021년 06월 22일 13시 5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연기론'과 '불가론'

대선 후보 경선 일정을 둘러싼 민주당 내 신경전이 '정면충돌' 양상으로 번졌습니다.

오늘(22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찬반 논쟁이 벌어진 겁니다.

논란의 핵심은 민주당 당헌 제88조의 문구 중 어디에 방점을 찍을 지입니다.

경선 연기를 반대하는 쪽은 대선 180일 전까지 후보를 선출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차기 대선이 내년 3월 9일이니까, 오는 9월 10일까지는 결론을 내야 한다는 겁니다.

한마디로 원칙을 지켜야 국민의 신뢰도 받을 수 있다는 주장입니다.

반대로 경선 연기를 요구하는 쪽은 '단서' 조항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상당한 사유'가 있을 때는 '당무위원회'의 의결로 일정을 조정할 수 있다는 점을 내세웠습니다.

국민의힘보다 두 달 남짓 빨리 후보를 정하면, 그만큼 주목도가 떨어질 수 있다는 겁니다.

물론, 이런 명분 뒤에는 각자의 정치적 노림수가 자리 잡고 있다는 분석이 많습니다.

현재 우위를 빨리 굳히려는 측과 지지율 반등을 위해 시간을 벌려는 측의 싸움이라는 해석입니다.

이렇게 양측의 입장이 첨예한 상황에서 당무위원회 개최 여부가 뇌관으로 떠올랐습니다.

'경선 연기파'가 소집을 요구하고 나섰기 때문입니다.

지도부와 시도당 위원장 등 100명 이하로 구성된 당무위는 '경선 연기파'가 수적 우위인 것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연기를 반대하는 쪽에선, 당무위를 여는 것 자체에 강하게 반발할 수밖에 없는 겁니다.

당무위 의장으로서, 교통정리의 열쇠를 쥔 송영길 대표가 또 한 번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강진원 [jinw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