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해병대 상륙공격헬기, 삼수 만에 국내 개발로 결론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단독] 해병대 상륙공격헬기, 삼수 만에 국내 개발로 결론

2021년 04월 22일 02시 2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KAI 해병대 상륙공격헬기 모습 국내 최초로 공개
KAI, 2030년까지 해병대 상륙공격헬기 24대 납품
KAI, 상륙공격헬기에 LAH에 쓰인 첨단 기능 도입
상륙공격헬기, 연료탱크 관통돼도 폭발 없이 회복
[앵커]
올해 해병대 항공단 창설을 앞두고 도입될 상륙공격헬기를 두고 해외 수입이냐, 국내 개발이냐를 두고 논란이 많았습니다.

세 번째 이뤄진 연구용역 결과 국내 개발이 맞다는 결론이 내려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승윤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국내 최초로 공개된, 해병대 상륙공격헬기의 모습입니다.

기존 수리온 헬기를 무장형으로 개량한 것인데, 해병대 상륙공격헬기로 결정될 전망입니다.

그동안 해병대 상륙공격헬기를 국내에서 개발할지, 해외에서 도입할지를 놓고 두 차례 선행 연구에서 팽팽히 의견이 맞서자

방위사업청이 사업분석 연구용역을 맡겼습니다.

지난달 31일 보고된 내용에서

성능과 비용 대 효과에서 문제가 없는 만큼 국내 개발에 손을 들어준 2차 선행 연구가 적절했다는 결론이 내려졌습니다.

이 연구가 사업으로 확정되면 KAI는 2030년까지 해병대에 상륙공격헬기 24대를 납품하게 됩니다.

KAI는 수리온 무장형의 작전과 생존 능력에 대한 의구심을 해소하기 위해 LAH, 소형 공격 헬기에 쓰인 첨단 기능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해외 경쟁 기종은 계단식으로 파일럿이 앞뒤로 앉아 시야가 넓고 피탄 면적이 적은 걸 고려해

LAH에 사용된 VR 헬멧을 적용해 사각지대를 없애기로 했습니다.

[이보형 준장 / 방위사업청 헬기사업부 : 조종석이 사이드 바이 사이드로 병렬식으로 돼 있잖습니까. 좌우측으로. 형상에서 기인하는 사각지역을 첨단 사격 통제 시스템으로 극복할 수 있는….]

또 방탄 능력을 강화하는 한편, 연료탱크가 관통돼도 폭발하지 않고 스스로 메우는 기능으로 생존성을 높인다는 계획입니다.

앞으로 개발되는 국산 해병대 상륙 공격 헬기엔 현대전의 필수 요소로 떠오른 무인기와의 합동 작전 능력도 추가될 예정입니다.

YTN 이승윤[risungyoon@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