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안철수 "야권 통합 부인하는 사람 있겠나"...김종인 겨냥?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안철수 "야권 통합 부인하는 사람 있겠나"...김종인 겨냥?

2021년 04월 12일 13시 3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4·7 재보궐선거 결과에 대해 "야권은 대통합과 정권 교체의 기조에 맞는 비전과 내용을 채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12일 열린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혁신적 대통합과 정권 교체의 길은 어렵지 않다. 바로 야권이 여당처럼 책임감을 가지고 고민하고 야권답게 행동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여당의 패배는 정책 실패, 교만과 독선에 따른 총체적 국정 파탄의 결과였다. 마찬가지로 야권의 승리는 야권이 잘해서라기보다는 여당의 실정과 LH 사태에 따른 반사 이익에 힘입은 바가 컸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야권 스스로 우리가 잘해서 이겼다는 교만에 빠지는 순간, 야권의 혁신 동력은 약해지고 정권 교체에 대한 절박함도 사라질 것"이라며 "그러면 시장 선거에서 이기고도 대선에서 패배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런 안 대표의 발언은 지난 11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한 언론 인터뷰에서 '야권 통합론'에 대해 "실체가 없는데 무슨 놈의 야권인가, 지금부터 무슨 대통합 타령인가"라고 한 말을 반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뿐 아니라 김 전 위원장은 안 대표를 향해 "(안 대표가)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을 축하하면서 '야권의 승리'라고 했다. 어떻게 건방지게 그런 말을 하나. 국민의힘이 승리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안 대표는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야권 혁신과 대통합, 정권 교체의 필요성을 부인하는 사람이 있을 수 있겠나. 김 전 위원장이 많이 노력했다는 건 많은 분이 알고 계실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