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바이든 정부 '북핵은 후순위' 우려...대미 외교 주력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바이든 정부 '북핵은 후순위' 우려...대미 외교 주력

2021년 01월 23일 04시 5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바이든 취임사, 국내현안 집중…대외문제는 7문장
중국 견제·이란 등 현안…북핵은 ’후순위’ 우려
성김 전 주한대사 등 한반도 전문가 속속 복귀
정책 조율 ’연착륙’ 기대…협의 까다로워질 수도
[앵커]
바이든 미 대통령이 국내 현안 해결을 최우선 과제로 삼을 것으로 보이면서 북핵 문제는 뒷전으로 밀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다시 나오고 있습니다.

다만 새 정부 외교·안보 라인에 한반도 전문가들이 다수 포진해 있어, 정부는 신속한 대북정책 조율을 위해 긴밀히 협의하겠다는 계획입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단결하자는 데 취임사의 대부분을 할애했습니다.

20분 정도 이어진 연설에서 외교 관련 내용은 겨우 일곱 문장, 포괄적 언급에 그쳤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지난 21일) : 우리는 동맹을 복원하고 세계와 다시 협력할 것입니다.]

국내 문제를 얼마나 엄중하게 보고 있는지를 나타내는 것으로, 대외 관계에 투입할 역량은 그만큼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외교에서도 중국 견제, 유럽과의 관계 복원, 이란 핵문제 등 굵직한 현안이 많습니다.

북핵 문제가 미국의 정책 우선순위에서 뒤로 밀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입니다.

다만 국무부 동아태차관보 대행에 성 김 전 주한 대사가 임명되는 등, 한반도 전문가가 속속 복귀하고 있어 주목됩니다.

원활한 정책 조율이 가능할 것이란 기대가 있지만, 그만큼 협의가 까다로워질 수도 있습니다.

[조한범 /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양날의 칼이에요, 양면이 다 있어요. 전문성이 많기 때문에 트럼프 행정부처럼 혼선, 정책적인 우왕좌왕, 이런 것들은 사라지겠죠. 그러나 결국 확실한 검증과 전문성에 기초한 협상을 진행하기 때문에…]

단기적 성과보다는,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의 기반을 마련한다는 장기적 시각에서 접근해야 한미 간 공감대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는 지적입니다.

외교부는 미국 측 외교·안보라인 인선이 완료되는 즉시 고위급 인사교류를 속도감 있게 진행할 계획입니다.

YTN 김도원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