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제인권단체, 국회에 대북전단금지법 부결 촉구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국제인권단체, 국회에 대북전단금지법 부결 촉구

2020년 12월 05일 23시 1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국제인권단체가 국회 본회의 의결을 앞둔 대북전단살포금지법이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며 이 법안을 부결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미국 뉴욕 소재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는 현지 시각 5일 성명을 통해 "대북전단살포금지법이 제정되면 한국인의 표현의 자유 권리를 침해하고, 인도주의·인권 활동을 범법 행위로 만들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휴먼라이츠워치는 이 법안이 전단과 유인물, 디지털 저장장치는 물론 현금이나 현금성 혜택을 정부 승인 없이 보낼 수 없게 했다면서 "넓게 해석하면 음식과 의약품 등 가치 있는 어떤 물품도 금지 대상에 포함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존 시프턴 휴먼라이츠워치 아시아국장은 "대북전단살포금지법은 남북 국민 모두에게 큰 해를 끼친다"며 "국회는 반드시 이 법안을 부결시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남한 정부는 시민들이 북쪽 이웃들을 위해 기본권을 행사하게 하는 것보다 북한의 김정은을 계속 행복하게 하는 데 더 관심을 두고 있는 것 같다"며 "인권을 증진하는 것은 효과적인 외교 정책과 상충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이교준 [kyojo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