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민주당 "국감 끝나면 공수처 완성"...국민의힘 "대통령, 특검 지시 내려야"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민주당 "국감 끝나면 공수처 완성"...국민의힘 "대통령, 특검 지시 내려야"

2020년 10월 21일 18시 2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민주당, 검찰 잘못 지적하며 수사지휘권 힘 싣기
국민의힘 지도부·중진, 수사지휘권 발동 성토
[앵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둘러싼 공방이 오늘은 여야 대표 사이의 설전으로 번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검찰권 남용에 대한 민주적 통제라면서 국정감사 뒤 공수처 완성을 강조한 반면,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특별검사 도입을 지시해야 한다고 맞받았습니다.

우철희 기자입니다.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공식 회의 석상에서 처음으로 입을 열었습니다.

펀드 피해 확대는 물론, 라임 사건의 야당 인사 연루설, 검사 접대 의혹 모두 검찰의 잘못이 있었다고 꼬집으면서 지휘권 발동에 힘을 보탰습니다.

더 나아가 왜곡된 검찰의 정상화를 위해 공수처 설치가 필요하고, 국정감사가 끝나면 실행에 옮기겠다는 의지를 피력했습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표 : 검찰권 남용에 대한 민주적 통제가 발동됐다고 봅니다. 민주당은 국민께 약속드린 일정에 따라 공수처 설치를 완수하겠습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선정과 특별검사 수용을 맞바꾸자는 국민의힘의 역제안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김태년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공수처와 특검이 무슨 관계가 있는 것인지 납득할 수가 없습니다. 국민의힘의 도돌이표 정쟁에 유감입니다.]

국민의힘 지도부와 중진의원들의 회의에서는 여당에 대한 성토가 쏟아졌습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권자로서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을 방관하고 있다면서 특검 결단을 촉구했습니다.

[김종인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대통령께서 보다 더 관심을 가지시고, 반드시 특검을 통해서 이 사건이 명백하게 밝혀질 수 있는 지시를 내려주시길….]

중진들의 발언 수위는 더 셌습니다.

추미애 장관이 희대에 남을 일을 후안무치하게 자행하고 있다면서 국민의 준엄한 명령인 특검을 받아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정진석 / 국민의힘 의원 : 검찰들을 정권 눈치만 보는 비루먹은 강아지로 만들고 있다는 겁니다. 이게 지금의 아집으로 똘똘 뭉친 법무부 장관이 하고 있는 일입니다.]

라임과 옵티머스 사태를 두고 벌이던 여야의 공방은 어느덧 공수처와 특검으로 불씨가 옮겨붙었습니다.

하지만 양측이 한 발도 물러설 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진실 규명과 피해 구제보다는 이번에도 공방만 남을 공산이 커 보입니다.

YTN 우철희[woo72@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