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금태섭, 결국 탈당..."현재 민주당은 오만하고 내로남불"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금태섭, 결국 탈당..."현재 민주당은 오만하고 내로남불"

2020년 10월 21일 16시 4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금태섭, 민주당 탈당…"마지막 항의"
입장문 통해 민주당에 대한 여러 비판 쏟아내
민주당 밖에선 ’소신파’…당 안에선 ’배신자’
공수처 설치 반대 입장 이후 지지층 비판 더 커져
[앵커]
공수처 당론에 반대했다는 이유로 징계를 받고 재심을 청구했던 민주당 금태섭 전 의원이 탈당했습니다.

민주당이 오만하고, 이른바 내로남불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이 점에 실망해 당을 떠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대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금태섭 전 의원은 이번 탈당을 민주당에 대한 자신의 '마지막 항의'라고 규정했습니다.

공수처 당론에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징계 처분을 받고 재심을 청구한 지 다섯 달이 지났는데도 현재까지 아무런 결론이 안 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사이 새 지도부로 바뀐 지도 두 달이 지났습니다.

장문의 탈당 입장문을 통해서는 현재 민주당이 다양한 목소리를 담아내지 못하고 있다며 여러 비판을 여과 없이 쏟아냈습니다.

특히 임미리 교수 고발 건처럼 국민을 상대로 형사 고소와 민사 소송을 하는 건 과거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 당시 민주당에선 찾아볼 수 없는 거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런 행태는 '내로남불'과 '말 뒤집기'로 나타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표 : (금 전 의원이 사실 떠나면서 충고도 하시고요?) 네, 충고는 마음으로 받아들이겠습니다.]

금 전 의원은 '조국 사태'를 거치며 주로 당 밖에서는 소신파, 미스터 쓴소리로, 당 핵심 지지층으로부터는 배신자로 규정되었습니다.

[금태섭 / 당시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해 9월, 조국 전 장관 인사청문회) : 언행 불일치, 그리고 젊은이들의 정당한 분노에 동문서답식 답변을 해서 상처를 깊게 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할 생각은 없으신지요.]

이후 당론인 공수처 설치에 공개적으로 반대하고 본회의에서 기권표까지 던지면서 민주당 핵심 지지층의 비판은 극에 달았습니다.

당 안에서는 징계 자체가 헌법, 그리고 국회법과 충돌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습니다.

[김해영 / 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 (지난 6월) : 당론에 따르지 않은 국회의원의 직무상 투표 행위를 당론에 위반하는 경우에 포함해 징계할 경우, 헌법 및 국회법의 규정과 충돌이 발생할 여지가 있습니다.]

금 전 의원은 지난 4월 총선을 앞두고 당내 경선에서 탈락했습니다.

금태섭 전 의원은 '안철수 인사'라는 꼬리표가 있지만 민주당에서 여러 주요 보직을 맡으면서 스스로 비주류가 아닌 주류라고 칭했습니다.

하지만 공수처 반대를 이유로 징계를 내렸던 민주당에서는 그를 주류로 보지 않는 건 분명해 보입니다.

YTN 이대건[dglee@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