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문 대통령 지지율 39%로 다시 최저...'부동산'에 속수무책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문 대통령 지지율 39%로 다시 최저...'부동산'에 속수무책

2020년 08월 14일 18시 3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석 달 전 총선 직후에는 70%를 넘기기도 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30%포인트 넘게 급락하고 있습니다.

취임 이후 최저치였던 조국 사태 때와 같은 수치인 39%까지 떨어졌는데, 부동산 정책에 대한 비판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속수무책이었다는 뜻도 됩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취임 이후 최저치와 같은 39%로 떨어졌습니다.

한국갤럽 조사 결과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5%포인트 떨어졌고, 부정평가는 53%로 7%포인트 올랐습니다.

둘 다 지난해 10월,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이 사퇴했을 때와 같은 수치입니다.

수치는 같지만, 추세는 훨씬 심각합니다.

지난해는 1년 내내 지지도가 40%대를 오르내리던 정체 상태에서 조금 더 빠진 정도였지만, 이번에는 71%까지 올랐던 지지도를 석 달 만에 속수무책으로 까먹은 셈이기 때문입니다.

부정적 평가의 이유는 부동산 정책에 대한 비판이 압도적입니다.

부동산 실수요자가 많은 30대가 대거 돌아섰고, 지역별로는 부동산 시세가 오른 수도권에서 지지도 하락 폭이 컸습니다.

대통령비서실장의 '똘똘한 한 채' 논란, 민정수석의 '직 아닌 집' 선택에 대한 실망감도 민심 이반을 키운 것으로 분석됩니다.

역대 최장 장마에 따른 수해가 워낙 컸고, 올 초 지지율을 끌어 올렸던 코로나19 방역도 잇따르는 집단감염으로 고비를 맞은 상황이라, 반등의 계기를 찾기도 쉽지 않습니다.

김상조 정책실장이나 홍남기 경제부총리, 김현미 국토부 장관 교체를 통한 쇄신 카드가 거론되지만 문 대통령은 최근 집값이 차츰 안정화 될 거라며 기존 부동산 정책에 대한 신뢰를 유지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문 대통령은 신임 차관급 인사 9명을 모두 1주택자로만 임명하며 분위기를 바꿨습니다.

청와대는 국민 눈높이에 맞게 주거 정의를 실현하려는 노력으로 자평하면서 이제 1주택이 정부 인사의 새로운 기준이 됐다고 밝혔습니다.

YTN 김도원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