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3,045명| 완치 20,248명| 사망 385명| 검사 누적 2,231,589명
"우리 지역은 반대" 줄 잇는 공개적 반발...통합당 "내로남불"
Posted : 2020-08-06 01:07
정부, 태릉골프장 부지에 만 가구 공급 계획 발표
해당 민주당 지역구 국회의원 일제히 반발
2천 가구 공급 상암동 해당 지역구 의원도 반대
통합당 "웃지 못할 코미디, 전형적인 내로남불"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정부가 수도권 주택 공급을 내놓자 정작 집권당인 여당 안에서 공개적인 반발이 줄을 잇고 있습니다.

예정지로 지목된 해당 지역 국회의원과 지자체장이 우리 동네는 안 된다고 반대하는 건데,

미래통합당은 웃지 못할 코미디이자 '내로남불'이라고 맹비난했습니다.

이승배 기자입니다.

[기자]
수도권 추가 공급 예정지 얘기가 나올 때부터 1순위로 거론됐던 서울 태릉 골프장 부지입니다.

정부는 이곳에 공급 물량이 가장 많은 주택 만 가구를 추가해 대규모 주거단지로 개발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홍남기 /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그제) : 태릉골프장은 그린벨트 환경평가 등급상 4~5등급이 전체 98% 이상을 차지해 환경적 보존가치가 상대적으로 낮아 택지로 개발하되….]

발표 직후 골프장이 있는 서울 노원구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의원 모두가 약속이나 한 듯 일제히 반발했습니다.

고용진 의원은 태릉골프장은 녹지공원으로 만드는 것이 더 바람직하다고 주장했고, 우원식, 김성환 의원도 강한 유감 표명과 함께 만 세대 고밀도 개발은 차량정체 등 주민 불편만 가중할 분명한 난개발이라고 비판했습니다.

2천 가구 추가 공급 계획이 발표된 서울 상암동도 마찬가지입니다.

친문 핵심인 정청래 의원조차 이미 임대비율이 47%나 되는데 또 임대주택을 지어야 하느냐며 사전협의 없는 일방적 발표라고 펄쩍 뛰었습니다.

또 정부 과천청사 주변에 4천 가구를 추가할 거라는 정부 발표에 대해서도, 이곳에 지역구를 두고 있는 이소영 의원은 과천의 숨통과 같은 공간에 주택을 짓게 되면 서울의 베드타운으로 전락할 거라며 재검토를 요구했습니다.

여당 지역구 의원들의 이 같은 엇박자 행보에 대해 민주당 지도부로선 난감한 상황입니다.

미래통합당은 웃지 못할 코미디이자,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여당 내부에서조차 이런 잡음이 불거지는 건 속도전에만 매몰 돼 입법을 밀어붙였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같은 일이 반복되면 결국, 국민의 정책 신뢰도만 추락할 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

[배준영 / 미래통합당 대변인 : 정부는 고민을 거친 깊고 곧은 대책을 내어주십시오. 다듬은 정책을 내어주십시오. 졸속에 따르는 고통과 그 짐은 고스란히 국민이 짊어지게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번에 반드시 부동산 안정화를 이루겠다고 자신했던 정부 여당으로서는 여당 내 반발이 당혹스러울 정도입니다.

그렇다고 공식 발표를 당장 취소할 수도 없는 상황이어서 해당 지역에서 받아들일 만한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습니다.

YTN 이승배[sbi@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