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손정우 솜방망이 지적...법원행정처장 "비판 안다"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손정우 솜방망이 지적...법원행정처장 "비판 안다"

2020년 07월 29일 18시 2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손정우 솜방망이 지적...법원행정처장 "비판 안다"
조재연 법원행정처장이 세계 최대 아동 성 착취물 사이트 '웰컴 투 비디오' 운영자 손정우 씨에 대한 법원의 처벌이 약했다는 지적에 많은 비판이 있는 것을 알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조 처장은 오늘 국회 법사위원회에서 손 씨에게 1년 6개월의 낮은 형량을 선고한 것은 부적절하지 않으냐는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조 처장은 손 씨의 혐의를 한 건으로 묶어서 처리한 것에 대한 지적에 대해서 재판부의 판단이라 사견을 이야기하기 어렵다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앞서 손 씨는 1심 재판에서 4천여 명에게 성 착취물을 7천293차례 판매한 혐의를 인정받았지만, 손 씨의 모든 행위가 죄 한 건만 구성한 것으로 간주되며 징역 1년 6개월이 선고됐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