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5,039명| 완치 13,901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75,296명
윤준병, 박원순 옹호·가짜 미투 의혹 논란에 "전혀 그런 의도 없었다"
Posted : 2020-07-14 09:05
윤준병, 박원순 옹호·가짜 미투 의혹 논란에 "전혀 그런 의도 없었다"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의원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의원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옹호하는 듯한 글을 올렸다가 논란이 되자 해명했다.

앞서 전날(13일) 윤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원순 서울시장의 떠남에 담긴 숨은 유지'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박원순 서울시장은) 순수하고 자존심이 강한 분이시라 고소된 내용의 진위 여부와 관계없이 고소를 당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 주변에 미안함을 느꼈을 것 같다"라며 "이후에 전개될 진위 여부에 대한 정치권의 논란과 논란 과정에서 입게 될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등을 방지하기 위해서 죽음으로서 답하신 것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고 말했다.

윤준병, 박원순 옹호·가짜 미투 의혹 논란에 "전혀 그런 의도 없었다"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의원 페이스북


하지만 해당 글 이후 박 시장을 옹호했다는 비난 여론이 이어지자 14일 오전 '박원순 시장 피해자의 입장 존중'이라는 글을 올렸다.

윤 의원은 "어제(7.13) 오후 박원순 시장 피해자의 입장문이 발표되었다"라며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공간에 근무하면서도 피해자의 고통을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 미안하다. 고인이 되시기 전에 피해자에게도 미안하다는 말씀을 전해드렸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말했다.

이어 "일부 언론에서 (제가) 가짜 미투 의혹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라며 "전혀 그런 의도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가짜뉴스 및 정치권의 공격과 논란으로 피해자에게 더 이상의 2차 피해가 없기를 바랄 뿐"이라며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의 일상과 안전이 조속히 온전히 회복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