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714명| 완치 13,786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46,652명
홍준표 "야당, 박원순 성추행 의혹 적극 진상규명 해야"
Posted : 2020-07-14 09:00
홍준표 "야당, 박원순 성추행 의혹 적극 진상규명 해야"

사진 출처 = YTN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지난 13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성추행 주범은 자진(自盡, 스스로 목숨을 끊음)했고, 유산이 없다고 해도 방조범들은 엄연히 살아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용자인 서울시의 법적 책임이 남아 있는 이상 사자에 대해서만 공소권이 없을 뿐이고 피해자에 대한 법적 보호를 위해 사건 과정에 대한 실체적 진실은 명명백백히 밝혀져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피해자가 한 명만이 아니라는 소문도 무성하다. 이런 말들을 잠재우기 위해서라도 검·경은 더욱더 수사를 철저히 하고 야당은 TF라도 구성해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에 적극적으로 나서라"라고 요구했다.

홍 의원은 "권력자에 의한 여성 성추행을 막으려면 이번 사건을 마지막으로 철저하게 진상규명이 되어야 한다"라고 했다.

이어 14일에는 또 다른 글을 올려 ""(박 전 시장) 사망 당일은 애도했지만, 그 후 장례 절차와 수사는 잘못되어 가고 있다는 것을 지적한다"라며 "피해자들이 복수로 있다는 말도 떠돌고 있어 2차 피해를 막아야 한다"라고 적었다. 앞서 홍 의원은 서울특별시장(葬)을 진행하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반발한 바 있다.

홍 의원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이어 박 전 시장의 이번 사건은 그외 민주당 인사들의 성추행 사건과 더불어 민주당 전체에 대한 여성들의 혐오의 출발이 될 수도 있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박 전 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고소했던 전직 비서 A 씨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는 지난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건 경위를 설명했다.

김 변호사는 A 씨가 비서직을 수행하는 4년, 그리고 다른 부서 발령 이후에도 시장 집무실, 집무실 내 침실 등에서 지속적인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은 A 씨의 입장문을 대독했다. 이 입장문에 따르면 A 씨는 "거대한 권력 앞에서 힘없고 약한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공정하고 평등한 법의 보호를 받고 싶었다"라며 "용기를 내어 고소장을 접수하고 밤새 조사를 받은 날 저의 존엄성을 해쳤던 분께서 스스로 인간의 존엄을 내려놓았다"라고 호소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