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3,106명| 완치 20,441명| 사망 388명| 검사 누적 2,245,112명
이해찬, 박원순 시장 성추행 피소 관련 질문에 "예의가 아니다"
Posted : 2020-07-10 15:20

동영상시청 도움말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소 사실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예의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10일) 박 시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고인의 의혹에 대한 당 차원의 대응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 자리에서 묻는 건 예의가 아니라며, 최소한 가릴 게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후 빈소를 방문한 김태년 원내대표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 여권 인사들의 잇따른 성 파문에 대한 입장과 대책을 묻는 질문에 침묵으로 대신했습니다.

앞서 민주당 허윤정 대변인은 박 시장의 성추행 피소와 관련해 진실 규명은 경찰에서 진행할 몫이라며, 당 차원에서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정보 수집 등은 논의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송재인 [songji10@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