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5,039명| 완치 13,901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75,296명
'가해자 걱정 발언' 임오경 "제가 故 최숙현 사건에 가장 분노"
Posted : 2020-07-08 09:40
'가해자 걱정 발언' 임오경 "제가 故 최숙현 사건에 가장 분노"

ⓒYTN 뉴스 화면 캡처

가해자를 걱정하는 발언과 고(故) 최숙현 선수 동료들에게 부적절한 질문을 해 논란이 됐던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이번 사건에 대해 가장 분노했고 울분을 토했으며 어떻게든 해결책을 제시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날 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현안 보고에서 대한체육회, 경주시체육회, 대한철인3종협회, 감독 등을 그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질책한 것도 바로 그 이유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전화 녹취록으로 저를 걱정해주시며 심려를 입으신 국민들이 계신다면 송구스럽다"면서 "그러나 결코 언론에 잘 보이기 위한 일만 하지는 않을 것이다. 지켜봐 달라. 고인의 희생이 더 이상 반복되지 않도록 이 사회를 지키겠다"고 말했다.

또 임 의원은 "저는 누구보다 스포츠 현장을 잘 아는 사람으로서 반드시 진실을 규명하고 제2, 제3의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대책 마련 및 관련법 발의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며 "어제는 국회 문체위 회의를 통해 민주당의 의원들은 관계자들을 모두 출석 시켜 현안 보고를 듣고 다양한 질의를 하며 이 사건에 대한 진실 파악에 나섰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어젯밤에는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감독과 선수들이 영구제명 및 10년 자격정지에 처해졌다"라며 "왜 이제야 내려졌는지 정말 답답하다"고 말했다.

앞서 임 의원은 6일 JTBC가 공개한 녹취록에서 "지금 제일 걱정하는 것은 가해자들이에요. 죄지은 사람들이지만 그래도 살려놓고 봐야죠"라고 발언해 논란이 됐다. 전날 정의당에서도 논평을 내고 "지금 가해자 걱정할 상황인가"라며 임 의원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또 임 의원은 최 선수의 부친에게 전화해 '왜 아이를 방치했느냐'고 말해 논란이 되자 "마음이 아파서 한 말"이라고 해명했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