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98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나이트포커스] "때린 적 없다" "이럴 거면 왜 왔냐"...가해자들 전면 부인
Posted : 2020-07-06 22:48

동영상시청 도움말

■ 진행 : 최영주 앵커
■ 출연 : 최동호 / 스포츠평론가, 최진봉 / 성공회대 신문방송학과 교수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김규봉 / 경주시청 감독 : 선수 폭행이 일어났던 부분을 몰랐던 부분들, 그런 부분에 대해서 제 잘못을 인정하며 그 부분에서는 사죄드리겠습니다. (관리 감독에서만 인정하신다는 거예요?) 네 그렇습니다. (폭행을 하신 적이 없다는 말씀이시죠?) 네.]

[장윤정 / 경주시청 주장 : (폭행하신 적 있으세요? 없으세요?) 없습니다. (최숙현 선수나 지금 피해자들한테?) 없습니다. (없습니까?) 네. (故 최숙현 선수한테 사과할 마음 있으세요?) 같이 지내온 시간으론 마음 아프지만 일단 조사에 성실히 임했습니다.]

[김 모 씨 / 경주시청 철인3종 팀 : 사죄할 것도, 그런 것도 없는 것 같습니다. 죽은 건 안타까운 건데…. 폭행한 사실이 없으니 미안한 건 없고 안타까운 마음밖에 없습니다.]

[이 용 / 미래통합당 의원 : 지금 여기 왜 오셨습니까! 사죄할 마음도 없고 폭행, 폭언도 안 했다…무슨 마음으로 오셨어요, 여기! 울분을 토할 일입니다. 가족이 다 있습니다, 지금 저기에. 22살의 어린 친구가 투신자살했어요.]

[앵커]
오늘 문화체육관광위 긴급현안질의가 열렸는데 이렇게 감독, 주장, 가해 선수 모두 다 마치 말을 맞춘 듯이 폭행한 사실 없다라고 부인을 했습니다. 어떻게 보셨습니까?

[최동호]
일단은 아직 수사결과가 나온 것도 아니고 하니까 일단 존중을 해 주겠습니다. 존중을 해 주는데 국회에서는 이렇게 말할 수밖에 없다, 물러설 퇴로가 없다고 보여요. 왜냐하면 이미 감독은 이 사건이 원래는 공개되자마자 언론 인터뷰에서 절대로 때린 적이 없다라고 몇 차례나 강조를 했습니다. 그리고 사건이 언론에 보도된 직후에 선수들에게 연락을 해서 그동안 나와 나눴던 문자 메시지 전부 다 삭제하라고 일종의 증거를 인멸하려는 시도를 했었거든요. 이런 와중에 오늘 나와가지고 말을 뒤집기는 힘든 상황이었기 때문에 계속 주장을 해야 된다라고 보고요. 그러나 최숙현 선수의 일기장도 있고요. 그리고 또 녹취 파일도 있고 또 동료 선수들의 증언이 있기 때문에 경찰 수사가 오래 걸리지는 않을 거라고 보고요. 곧 진실이 밝혀질 거라고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앵커]
오늘 문체위 긴급 현안질의에서 이 사안을 철저히 조사해야 될 문체부, 그리고 대한체육회, 조금 전에 말한 팀 닥터에 대한 존재에 대해서 잘 몰랐다라고 말을 했습니다. 이 부분도 이해가 안 되는데요.

[최진봉]
이해가 안 되죠. 그러니까 물론 팀 닥터라고 하는 사람이 공식, 정식으로 채용되거나 아니면 협회에 이름이 올라와 있는 사람은 아닌 것 같아요. 그러다 보니까 알음알을 들어왔고 아까 말씀드린 장 선수라고 하는 사람을 통해서 들어오게 되고 공식적으로 협회에 등록하거나 이런 것도 아닌 것 같아요. 그러다 보니까 명단이 없으니까 몰랐다고 얘기하지만 그렇다고 하면 이 사람이 그렇게 오랫동안 거기서 일하도록 모르는 게 과연 말이 되는가 하는 문제예요. 특히 경주시나 경북체육협회 같은 데, 체육회나 이런 데 그런 데는 한 번쯤은 감사를 해야 되는 것 아닙니까? 제대로 운영이 되고 있는지, 문제는 없는지, 그리고 제가 볼 때는 만약에 대회가 있었을 때 이 사람도 같이 갔을 거라는 생각이 들어요. 이런 대회가 있을 때 다른 팀들도 오고 다른 지역에서 다 올 텐데 그 사람에 대해서 누구인지 물어봤을 거고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물어봤을 가능성이 충분히 저는 있다고 보는데 몰랐다, 정보가 없다라고 얘기를 하면서 발뺌을 할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이 들어요. 그러면 우리가 보통 얘기하는 게 무능하거나 아니면 관리감독을 제대로 안 했거나 둘 중에 하나 아닙니까? 그냥 등록이 안 됐으니까 몰랐다는 말로 치부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고요. 제가 볼 때는 저런 문제에 대해서 제대로 관리감독을 안 한 것도 저는 책임이 있는 부분이에요. 협회든 아니든 경주시체육회든 또는 경주시든 이런 부분들이 다 문제가 있는 거니까 이 사람들은 발뺌할 것이 아니라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고 뭔가 반성하고 다음 번에는 이런 부분을 제대로 바로잡기 위한 행동을 하겠다는 그런 모습을 보여줘야지 모두 다 지금 아무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잖아요. 자기들은 몰랐다 그러고. 지금 가해자들도 자기들은 때린 적이 없다 그러고. 저렇게 주장한다고 해서 문제가 안 될 거라고 저는 보지 않습니다. 증거가 있고 또 모든 선수들이 그렇게 얘기하고 있잖아요. 본인들이 부인한다고 해서 그게 끝까지 부인될 거라고 저는 보지 않고요. 저런 태도로 가는 것이 더 사람들의 분노만 불러일으키는 행동이 아닌가 이런 생각이 듭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