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873명| 완치 13,863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65,084명
대남 군사행동 '보류' 일주일...조용한 北 속내는?
Posted : 2020-06-30 23:10
北 ’대남 군사행동 보류’ 일주일…추가 조치 없어
당 중앙군사위 본회의 개최 소식도 ’깜깜’
北 김영철 "군사행동 보류 재고되면 재미없을 것"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당 중앙군사위 예비회의를 열어 대남 군사행동 보류를 결정한 지 일주일이 흘렀습니다.

이후 대남 확성기를 철거하고 비난도 중단한 북한의 후속 행보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한미가 물밑 협상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황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우리 정부를 향해 맹공을 퍼붓다 갑작스레 중단한 북한.

이후 일주일가량 추가 조치 없이 잠잠하기만 합니다.

이례적으로 예비회의를 개최해 곧 본회의가 열릴 것으로 예상됐던 당 중앙군사위도 감감무소식.

때문에 대남공세를 중단해야 할 내부 사정으로 인해 계획에도 없던 중앙군사위까지 동원한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정부도 북측이 대남 공세를 멈춘 데 대해 일단 긍정적이라고 밝혔지만, 신중한 분위기 속에서 추가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여상기 / 통일부 대변인(29일) : 정부는 지금 관련 사항을 신중하게 검토해나가면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또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방안을 모색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특히 김영철 부위원장이 대남 군사행동은 보류된 것일 뿐이라며 추가 행동 가능성을 경고한 것도 간과할 수 없는 부분입니다.

8월 한미연합훈련 재개 여부가 주요 변수가 될 거란 전망 속에 조만간 열릴 것을 보이는 한미 국방장관 회담 결과를 북한도 지켜볼 것으로 보입니다.

[박원곤 / 한동대학교 국제지역학과 교수 : (우리 정부가) 한미 실무 그룹을 파기해서 나오는 것을 우선적으로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한미)연합훈련에 대해서도 분명한 문제 제기를 하고 있는데 전작권 전환이 걸려 있어서 우리 정부 입장에서는 매우 곤혹스러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가운데 북핵 문제를 담당하는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방한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코로나19' 상황으로 유동적이긴 하지만 이르면 7월 방한을 목표로 한미 간 일정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11월 미국 대선과 10월 10일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을 앞두고 북한의 '깜짝' 도발 가능성이 제기되는 만큼 북한을 다시 대화 테이블로 유도하기 위한 한미 간 공조 논의가 활발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황혜경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