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373명| 완치 12,144명| 사망 288명| 검사 누적 1,396,941명
33년 전 '박종철 조사실' 찾은 문 대통령 "평등한 경제로 더 큰 민주주의"
Posted : 2020-06-10 18:35
’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6·10 민주항쟁 기념식
"더 크고, 넓고, 다양한 민주주의 향해가야"
’박종철 조사실’ 찾아 헌화…현직 대통령 첫 방문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6·10 민주 항쟁 33주년을 맞아 민주 유공자들에게 훈장을 수여하고, 옛 남영동 대공분실에 있는 물고문의 현장을 방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제도로서의 민주주의를 넘어 더 큰 민주주의로 향해야 한다면서 보다 평등한 경제가 반드시 이뤄야 할 실질적 민주주의라고 강조했습니다.

차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고문과 인권 유린의 상징인 옛 남영동 대공분실 자리에서 제33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이 열렸습니다.

가슴에 장미를 단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후 두 번째로 기념식에 참석했습니다.

1987년 6월 9일, 아들 이한열 열사가 최루탄에 맞아 숨진 뒤 민주화운동에 헌신해온 배은심 여사가 편지를 읽었습니다.

[배은심 / 故 이한열 열사 어머니 : (이소선) 어머니는 전태일이 옆에 가 계시고, 종철 아버지도 아들하고 같이 있어서 나 혼자 오늘 이렇게 훈장을 받습니다.]

문 대통령은 고인이 된 전태일 열사의 어머니, 또 박종철 열사의 아버지, 그리고 배은심 여사 등 민주화와 인권 운동가 12명에게 국민훈장 모란장을 수여했습니다.

민주화 운동가들에게 이렇게 한꺼번에 훈장을 수여하기는 처음입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엄혹했던 독재시대 국민의 울타리가 되어주셨던 분들입니다. 저는 거리와 광장에서 이분들과 동행할 수 있었던 것을 영광스럽게 기억합니다.]

문 대통령은 제도로서 민주주의는 잘 정비됐다며, 앞으로 더 크고, 많고, 다양한 민주주의로 가자고 제안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지속 가능하고 보다 평등한 경제는 제도의 민주주의를 넘어 우리가 반드시 성취해야 할 실질적 민주주의입니다.]

기념식이 끝난 뒤 문 대통령은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박종철 열사가 숨진 남영동 509호 조사실을 방문했습니다.

물고문 받던 욕조를 어루만지고, 22살 앳된 모습으로 남아 있는 영정 앞에 작은 꽃다발을 놨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이 자체가 그냥 처음부터 공포감이 딱 오는 거죠. 물고문이 예정되어 있다라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니까요.]

정부는 이번 포상을 위해 민주주의 발전 유공 훈장을 신설했습니다.

'독립', '호국'과 함께 '민주' 유공자들에 대한 보훈을 확대하겠다는 의지로 볼 수 있습니다.

YTN 차정윤[jycha@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