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진중권, '배후설' 주장 김어준에 "음모론 소재 삼을 게 따로 있지..."

실시간 주요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과 관련 배후설을 주장한 방송인 김어준 씨에 대해 "걸어다니는 음모론"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전날(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원래 음모론자들은 발언에 책임을 지지 않는다. 사실이 아니라 상상의 왕국에 거주하는 자들이니까. 상상력에 죄를 물을 수는 없지 않냐"고 했다.

이어 그는 "그저 그 황당한 환타지를 진지하게 믿어주는 바보들이 안 됐지. 방송사에서도 진실보다 중요한 것은 돈, 청취율 아니겠냐"면서 "그냥 멍청한 이들을 위한 환타지물, 일종의 3류 문화컨텐츠라 보시면 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진 전 교수는 "근데 질리지도 않나? 빤한 내용, 소재만 바꿔 끝없이 우려 먹는다"라며 "'냄새다 난다' 킁킁 냄새 좋아하니, 방송 그만 두고 인천공항에서 마약탐지견으로 근무하면 참 좋겠다. 음모론 소재 삼을 게 따로 있지. 이런 문제까지"라고 했다.

이날 김 씨는 자신이 진행하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에 대해 "누군가가 자신의 입장을 반영한 왜곡된 정보를 이 할머니에게 줬다고 개인적으로 결론을 내렸다"며 배후자로 가자평화인권당 최용상 대표를 지목했다.

김 씨는 "사전에 배포된 기자회견문도 가자평화인권당의 논리가 보이고 그 연세 어르신이 쓰지 않는 용어가 많아 이 할머니가 (회견문을) 쓰지 않았다는 점이 명백히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할머니의 수양딸 곽목 씨는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어떤 생각으로 어머님의 주변에는 어머님의 생각을 정리해줄 만한 사람조차 없다는 오만한 생각을 하고 계시는지 궁금하네요"라고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곽 씨는 "어머님의 구술을 문안으로 정리한 것"이라며 "처음 기자회견 당시 회견문 없이 진행되면서 언론에서 짜집기된 내용만 전달되기에 정리할 필요성이 있어 어머니와 상의하여 문장을 모두 확인받고 정리하려 발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곽 씨는 김 씨의 배후설에 대해 "부당한 추측과 억측, 자신만의 기준에 따른 판단으로 어머니나 저의 명예를 훼손하지 않도록 하여 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