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민주당, 헬기 사격 현장에서 "5·18 가짜뉴스 퍼뜨리면 특별법 처벌"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민주당, 헬기 사격 현장에서 "5·18 가짜뉴스 퍼뜨리면 특별법 처벌"

2020년 05월 18일 22시 2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21대 총선에서 압승을 거둔 더불어민주당은 5·18 민주화 운동 40주년을 맞아 역사 왜곡에 대한 단호한 대처를 선언했습니다.

5·18 당시 아픔을 그대로 간직한 전일빌딩을 방문해, 가짜뉴스를 퍼뜨리면 처벌할 수 있는 특별법을 곧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송재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5·18 민주화 운동 40주년을 맞아 당의 정치적 자산인 광주를 찾은 더불어민주당.

기념식 뒤 향한 곳은 40년 전, 계엄군의 헬기 사격 탄흔 245개가 고스란히 보존된 전일빌딩이었습니다.

'5월 광주'의 아픔을 상징하는 곳입니다.

민주당은 이곳에서 우리 사회 민주화 운동사 중심에 바로 5·18이 있다고 강조하면서 가짜 뉴스를 퍼뜨리면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하게 경고했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표현의 자유 뒤에 숨어 5·18과 유공자에 대한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왜곡하는 파렴치한 자들이 활개를 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결코 좌시하지 않겠습니다.]

최근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5·18 망언'에 사과하며 정치권 내 자성의 분위기가 조성된 만큼 인터넷 공간에 퍼져 있는 가짜뉴스도 이참에 뿌리 뽑자는 취지입니다.

헌법에 어긋나지 않는 범위에서 역사 왜곡을 처벌하는 특별법을 21대 국회에서 반드시 만들겠다고 공언했습니다.

[김태년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지금도 온라인에서는 5·18이 북한 간첩에 의한 폭동이라는 역사 왜곡과 날조가 난무하고 있습니다. 더 이상 5·18에 대한 왜곡과 날조가 우리 사회를 좀먹게 놔둬선 안 됩니다.]

이러면서 그동안 5·18 진상규명이 9차례나 진행됐지만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며 최근에 다시 시작된 진상규명위원회 활동에 힘을 실었습니다.

강제 구인까지 할 수 있도록 위원회 조사 권한을 확대해 최초 발포 명령자와 같은 가장 기본적인 역사적 진실을 밝혀내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형석 / 더불어민주당 5·18 40주년 특별위원회 위원장 : 발포 명령자 규명, 계엄군이 자행한 민간인 학살, 헬기 사격의 진실과 은폐, 조작 의혹과 같은 국가 폭력의 진상은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

이미 민주당 당선인 일부가 5·18 왜곡 처벌법을 1호 법안으로 내건 데 이어 문 대통령과 당 차원에서도 힘을 보태는 모양새입니다.

177석을 갖고 있는 집권 여당인 만큼 5·18 관련 입법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YTN 송재인[songji10@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