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문 대통령, WHO 총회 기조연설..."백신은 인류 공공재"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문 대통령, WHO 총회 기조연설..."백신은 인류 공공재"

2020년 05월 18일 22시 0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문 대통령, 현직 대통령으로 첫 WHO 세계보건총회 연설
"보건 취약국가 1억 달러 지원…코로나19 백신은 공공재"
코로나19 대응 WHO 화상총회…문 대통령 초청 연설
"코로나 극복, 한국의 선택은 '모두를 위한 자유'"
"자발적 마스크 착용, 혼신의 자원봉사 등 이웃 배려"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세계보건기구, WHO 총회에서 우리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기조연설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코로나19 극복 경험을 '모두를 위한 자유'라고 소개하고, 보건 취약국가 지원 계획과 함께 앞으로 개발될 백신을 인류의 공공재로 공평하게 보급하자고 제안했습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대유행에 대처하기 위한 WHO 총회가 화상으로 열렸습니다.

여기에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연설자로 초청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의 방역 성공 비결을 '모두를 위한 자유'라고 소개했습니다.

자발적으로 마스크를 쓰며 방역수칙을 지키고, 자원봉사에 나서는 등 이웃을 먼저 지킨 국민에게 공을 돌렸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높은 시민의식으로 ‘모두를 위한 자유'의 정신을 실천하며 방역의 주체가 되어준 국민들 덕분에,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의 3대 원칙이 힘을 발휘할 수 있었습니다.]

문 대통령이 코로나를 이길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무기로 든 것은 연대와 협력입니다.

이를 위해 우리 정부는 보건 취약국가에 1억 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실시하고, 방역 자료도 세계와 나누겠다고 밝혔습니다.

백신과 치료제 개발은 각자도생 식의 자국 우선주의에 빠져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해 국경을 넘어 협력해야 합니다. 개발된 백신과 치료제는 인류를 위한 공공재로서 전 세계에 공평하게 보급되어야 할 것입니다.]

문 대통령 외에 시진핑 중국 주석, 메르켈 독일 총리 등도 이번 화상 총회에 초청돼 연설했습니다.

화상 G20과 아세안+3 회의에 이은 문 대통령의 이번 연설이 코로나19 대응 국제 공조를 이끄는 역할을 하게 될지 주목됩니다.

YTN 김도원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