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338명| 완치 12,065명| 사망 288명| 검사 누적 1,384,890명
[속보] 시진핑 주석 "올해 방한 굳은 의지"...문 대통령 "한중 관계에 중요"
Posted : 2020-05-13 22:29

동영상시청 도움말

문재인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요청으로 오늘 밤 9시부터 34분간 전화통화를 했습니다.

시 주석은 올해 한국을 방문하려는 굳은 의지는 변하지 않았다고 언급했고, 문 대통령은 한중관계에 있어 시 주석의 방한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답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두 정상은 코로나 상황이 안정되고 여건이 갖추어지는 대로 적절한 시기에 시 주석의 방한이 성사되도록 협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시 주석은 한국의 코로나 상황이 문 대통령의 강력한 리더십으로 효율적으로 통제되면서 성과를 내고 있어 축하한다고 하면서 양국이 좋은 이웃으로서 국제방역협력의 모범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정상통화 이후 한중 양국간 코로나 공동대응을 위한 방역협력이 잘 진행돼 왔다면서 중국의 가장 큰 정치행사인 양회가 다음 주 개최되게 된 것을 축하한다고 말했습니다.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는 시 주석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일관된 지지 의사를 표명했고, 문 대통령은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한중 정상의 통화는 지난 2월 20일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시 주석은 지난 3월 13일 문 대통령에게 전문을 보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한국과의 연대감과 협력의지, 한중 관계를 고도로 중시한다는 입장 등을 밝혔고 문 대통령도 답장을 보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