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338명| 완치 12,065명| 사망 288명| 검사 누적 1,384,890명
軍 '이태원발' 확진 11명으로...음성 3명, 추가 양성 판정
Posted : 2020-05-13 21:56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이태원 클럽을 다녀 온 군 사이버 사령부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병사 3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첫 진단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가 재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아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건 아닌지 우려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김문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사이버사령부 A모 하사와 밀접 접촉한 장병은 모두 71명

현재 충북 괴산 육군학생군사학교에 격리됐습니다.

이 가운데 B모 상병 등 3명이 재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국방부가 밝혔습니다.

지난 9일 1차 검사에서 음성판정을 받았지만, 최근 증상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사이버사령부 내 확진 장병은 9명으로 늘었고, 용인 C모 대위 등을 포함하면 이태원 클럽발 군 확진자는 모두 11명입니다.

또 입대 직전 이태원 유흥시설을 다녀왔다고 밝힌 훈련병도 70여 명으로 조사됐는데,

다행히 아직까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앞서 자진신고한 장병 21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군 당국은 밝혔습니다.

장병을 포함해 젊은층 확진 우려가 커지면서 보건당국은 국방부와 함께 훈련소 입소시 전원 진단검사를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은경 / 질병관리본부장 : 그렇게 되면 전국에 모든 입소자를 대상으로 해서 검사를 해보기 때문에 어느 정도의 위험도, 저희가 인지하지 못하는 위험도가 있는지 그런 부분들을 판단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국방부는 확진자가 나온 부대는 휴가 등을 제한하고 관리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추가 확진 우려는 줄지 않고 있습니다.

YTN 김문경[mk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