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있저] 정치권 오늘의 '말말말' - 태구민 "강남 조롱, 북한 지도층이 개입"

실시간 주요뉴스

오늘도 정치권에서는 어떤 말들이 오고 갔는지 살펴보시죠.

정치권 오늘의 '말말말'.

북한 외교관 출신의 태구민 미래통합당 당선인이 서울 강남갑에서 당선되자 SNS를 중심으로 강남 지역을 희화하는 풍자 패러디가 쏟아지고 있는데요.

이에 대해 태 당선인, 예상했던 일이라며 "북한 지도층이 강남의 이미지를 깎아내리기 위해 관여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네요.

글쎄요. 보수 논객으로 꼽히는 전원책 변호사.

통합당의 총선 참패에 대해 "공천부터 분홍색까지 싹 다 문제였다"며 쓴소리를 쏟아냈습니다.

특히 황교안 전 대표를 향해서는 어묵에 간장 찍어 먹는 것도 어색하다고 꼬집었네요.

어묵 잘못은 아니죠?

통합당, 선거 당시 모든 국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주자고 했다가 총선이 끝나자 입장을 번복했는데요.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 "선거에 졌다고 국민에게 화풀이해서는 안 된다"며 일침을 가했습니다.

화장실 갈 때와 나올 때가 다르다는 말이 생각나네요.

4.15 총선에서 낙선한 민생당 박지원 의원 역시 통합당의 입장 번복에 대해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그게 당이냐"며 그러니까 선거에서 참패한 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

민생당에 대해서는 국민이 버렸다며 관심 없으니 아예 묻지도 말라고 하네요.

이처럼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정치권 안팎이 시끄러운데요.

김경수 경남지사도 한마디 거들었습니다.

"정부가 빚을 지지 않으면 국민이 빚을 지게 된다"며 국채 발행을 통한 재원 마련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현장을 직접 한번 확인해 보라고 요청하기도 했는데요.

당장 하루하루 버티기 힘든 서민들의 외침을 국회가 외면하지 말기를 바랍니다. 지켜보겠습니다.

지금까지 정치권 오늘의 '말말말'이었습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