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민주당 "시민당 합당" 결정...미래한국당은 당분간 유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원칙대로 총선용으로 급조한 비례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의 합당을 공식화했습니다.

시민당과 세를 합치지 않고 위성 교섭단체로 두는 방안도 고려했지만, 꼼수 정치라는 역풍을 우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미래통합당의 비례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은 당분간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총선이 끝나고 처음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회의.

위성 교섭단체에 반대한다는 의견이 지도부에서 공개적으로 나왔습니다.

[설훈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순리의 정치로 가는 것이 맞는다고 생각해서 더불어시민당과 우리 당이 합치하는 것이 올바른 방법이라고 생각해서….]

이인영 원내대표도 라디오에 나와 비례 정당은 본연의 취지를 벗어나 추진됐다며 정상적으로 돌아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습니다.

같은 날, 비례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은 필요하면 다음 달 해체하기로 한 당규까지 바꿔 교섭단체를 꾸리겠다고 밝혔지만,

[우희종 / 더불어시민당 대표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 시민당은 검찰개혁이 주축이 된 당이거든요. 공수처법이라든지 원래 출발의 취지를 위해서라면 당연히 그런 유연성은 필요하다고 봅니다.]

결국, 민주당은 지도부 회의를 통해 합당이라는 원칙을 지키기로 했습니다.

총선 압승 분위기 속에 혹시나 '꼼수 정치'가 찬물을 끼얹지 않을까 우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민주당은 공수처장 추천권과 상임위 배분 등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기 위해 시민당을 위성 교섭단체로 꾸리는 방안을 살펴봤습니다.

이처럼 민주당은 원칙을 지키기로 했지만 미래통합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은 당분간 유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모 정당인 통합당 지도부가 붕괴된 상황에서 독자 생존을 유지하는 게 정치적 실익이 크다는 판단 때문인 것으로 보입니다.

YTN 최아영[cay24@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