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있저] 정치권 오늘의 '말말말' - 김종인 "반성 없는 통합당, 더는 관심 없다"

실시간 주요뉴스

뉴있저가 준비한 정치권 오늘의 '말말말'.

총선이 여당의 압승으로 끝나자 정치권 곳곳에서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는데요.

총선 참패 이후 지도부 공백 사태를 겪고 있는 통합당.

김종인 전 총괄 선대위원장 재추대 문제를 놓고 갑론을박이 이어지자 김 전 위원장, 생존의 문제가 달렸는데 통합당은 그런 개념이 없는 것 같다며 자신도 "더는 관심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런데 총괄 선대위원장 맡을 때도 한번 거부했다가 수락하셨는데, 이번에는 어떨까요?

김세연 통합당 의원, 통합당이 처한 상황을 영화 '식스센스'에 비유했습니다.

영화에 나오는 죽은 사람처럼 통합당 역시 "자기가 죽은 걸 모른다"면서 현실 인식부터 정확하게 해야 한다고 꼬집었는데요.

여전히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것만 본다며 통합당 해체를 거듭 요구했습니다.

선거 막판, 오만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던 이해찬 민주당 대표.

선거 승리 이후 당 안팎에서 개헌이나 윤석열 검찰총장 관련 이야기가 잇따라 나오자 거듭 말조심을 당부하고 나섰습니다.

이 대표,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코로나19 극복과 경제 위기 대응이라며 정신 바짝 차리라고 주문했는데, 찔리는 당선인들 계신가요?

시각장애인인 김예지 미래한국당 당선인.

김 당선인의 안내견 조이의 국회 출입 여부를 놓고 논란이 일자 일침을 가했는데요.

이미 아무런 제약 없이 국회든 어디든 조이와 함께 다니고 있다며 논란 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당선인 여러분, 이제 국회에서 조이를 만나더라도 만지지 않기, 먹을 것 주지 않기, 사진 찍지 않기 잊지 마세요!

총선 이후 독자 교섭단체 구성을 위해 비례 정당 간 연합 가능성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요.

김홍걸 더불어시민당 당선인, 열린민주당과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 "정치적 거래는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잘라 말했습니다.

미래한국당을 향해서도 그런 꼼수 시도는 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꼬집기도 했는데요.

꼼수 없는 21대 국회 기대해 보겠습니다.

지금까지 정치권 오늘의 '말말말'이었습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