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668명| 완치 10,506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90,960명
문 대통령 "경기 부양 시기 놓치지 말아야"...수출·내수 56조 지원
Posted : 2020-04-08 22:03
4차 비상경제회의…수출과 내수 살리기 대책 발표
공공부문 선결제 등 17조 7천억 원 규모 내수 조기 창출
7백만 사업자 종합소득세 납부 연장 등 세 부담 12조 완화
수출 기업 지원 36조 원 규모 무역금융 추가 공급 발표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를 우리가 먼저 진정시킬 수 있다면 경기 부양의 시기도 앞당길 수 있다면서 56조 원 규모의 수출과 내수 지원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공공 부문이 선결제 방식을 통해 3조 원 이상의 내수를 미리 창출하고, 7백만 개인사업자에 대해서는 종합소득세 납부기한을 연장할 계획입니다.

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네 번째 비상경제회의의 주제는 수출과 내수 살리기였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17조 7천억 원 규모의 내수 대책입니다.

민간에서 시작한 착한 소비 운동, 선결제 방식의 소비에 공공부문이 동참합니다.

[문재인 / 대통령 : 민간의 착한 소비 운동에 호응하여 공공부문이 앞장서 선결제, 선구매 등을 통해 3.3조 원 이상의 수요를 조기에 창출하고자 합니다.]

코로나19로 경영이 나빠진 7백만 개인사업자들에 대해서는 종합소득세 납부기한을 늦춰주는 등 12조 원 규모로 세 부담을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글로벌 공급망 붕괴와 거래 위축으로 타격을 입은 수출기업에는 36조 원 규모로 무역금융을 지원합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일본의 수출규제에 잘 대응했듯이 지금의 위기가 우리 수출에는 기회가 될 수도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특히 효과적 방역으로 봉쇄와 이동 제한 없이 공장들이 대부분 정상가동되면서 우리가 ‘안전하고 투명한 생산기지'라는 인식이 세계에 각인되고 있습니다.]

우리 경제의 혁신 동력인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에도 2조 2천억 원 규모의 자금 공급을 약속했습니다.

4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발표한 수출과 내수 지원 규모는 56조 원에 달합니다.

정부는 1, 2차 비상경제회의에선 기업들의 도산을 막기 위한 100조 원의 비상금융조치를 발표하고,

3차 비상경제회의에선 소득 하위 70% 가구에 대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계획을 내놨습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 연속 50명 안팎을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문 대통령은 우리가 먼저 진정시킬 수 있다면 경기 부양 시기도 먼저 온다면서 그 때를 놓치지 않도록 준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신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