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590명| 완치 10,467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56,852명
열흘 앞둔 총선...'더불어' 공동 공약·통합당 경합지 충청권 공략
Posted : 2020-04-05 12:21
총선 열흘 앞으로…민주당 ’한몸 마케팅’
미래통합당 충청권 유세…경합지 공략
민생당 대구·경북 경주·울산서 코로나 민심 잡기
정의당 ’n번방’ 사건·코로나19 극복 등 현안 주력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총선이 열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한몸 마케팅'에 불을 붙이고 있습니다.

미래통합당은 경합지인 충청권 공략에 나섰습니다.

국회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송재인 기자!

오늘 여야 전략이 비교되는데, 여당은 정책에 비중을 두는 모습이군요?

[기자]
여당은 총선 공약과 함께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한몸 유세'도 강조하는 모습입니다.

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 후보가 한 명씩 팀을 이뤄 21대 국회에서 함께 추진할 공동 공약을 발표하는 건데, 이름도 '더불어와 더불어의 약속'입니다.

오전엔 민주당 우원식, 더시민당 이동주 후보가 영업시간 제한, 의무 휴업일 지정 대상을 확대하는 내용 등 소상공인·자영업자 정책을 발표했습니다.

오후엔 장애인 관련 정책 공약과 국방 비전을 내놓을 예정입니다.

한편 민주당은 오전 11시부터 김오수 법무부 차관, 김희경 여성가족부 차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당·정 회의를 열고 총선 현안으로 떠오른 'n번 방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 중심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더불어시민당과 정당 표심을 두고 경쟁을 벌이는 열린민주당은 부산 유세를 마치고 오늘은 공약 정리 작업에 집중합니다.

열린민주당은 비례대표 후보들의 전문 분야에 따라 추려낸 12대 중점 과제를 구체화해 이번 주 발표할 예정입니다.

[앵커]
미래통합당은 전국 유세를 이어가고 있죠?

[기자]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도 형제정당을 강조하는 건 마찬가지지만, 오늘은 지역 유세에 방점을 뒀습니다.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미래통합당 선대위가 대전에서 연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미래한국당도 참석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여당이 청와대만 바라보며 허수아비처럼 행동하는 동안, 우리 사회 경제와 정치가 망가졌다며 정권 심판론에 열을 올렸습니다.

회의 뒤엔 대전과 충북, 세종 등 여야 혼전이 벌어지고 있는 충청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는데요.

지난 총선에서 통합당의 전신인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이 각각 14곳과 13곳을 차지하며 팽팽한 접전을 벌인 지역인 데다,

이번 총선에선 지금까지는 민주당이 약진하는 모습인 만큼, 통합당이 표심을 잡아내겠다는 전략입니다.

이외에 민생당 손학규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오늘 대구, 경북 경주, 울산을 잇달아 찾아 코로나19 사태 속 민심을 잡습니다.

정의당 심상정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서울에서 디지털 성 착취 범죄, 해결을 촉구하는 집중 유세를 진행하는 한편,

오후 코로나19 극복 4대 과제를 발표하며 주요 총선 현안에 주력합니다.

어제(4일)까지 118km를 달려온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전북 남원에서 임실까지 30여 km에 이르는 구간을 뛰며 닷새째 국토대종주를 이어갑니다.

[앵커]
이번 총선은 투표 상황도 관심입니다.

이번 주 사전투표가 진행되죠?

[기자]
오는 10일 금요일부터 11일 토요일까지 이틀 동안 사전투표가 진행됩니다.

선거 당일 투표가 어려운 유권자가 따로 신고 절차를 밟지 않고 전국 어느 사전투표소에서나 한 표를 행사할 수 있습니다.

특히 이번엔 코로나19 사태 속 투표 당일 유권자가 몰리는 상황이 우려되는 만큼, 사전투표를 하겠다는 유권자가 늘었습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달 23일부터 24일까지 전국 유권자 천5백 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투표참여 의향이 있다는 유권자 가운데 사전투표일에 투표하겠다고 밝힌 응답자는 26.7%였습니다.

4년 전 20대 총선 조사결과보다 12.7%p 높고, 또 제19대 대통령 선거 때보다 9.6%p 높은 수치입니다.

그런 만큼, 여야는 닷새 앞으로 다가온 이번 사전투표를 1차 목표로 삼아 접전을 펼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송재인[songji10@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