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590명| 완치 10,467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56,852명
靑 "日 과잉조치 개탄"...'친중반일' 논란 적극 반박
Posted : 2020-03-08 22:16
靑 "日, 정치적 목적으로 과잉조치…일본 언론조차 비판"
靑 "지난해 수출규제와 똑같은 행태…개탄 금할 수 없어"
靑 "日, 기존 비자까지 정지…우리 국민 피해 발생"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우리 국민에 대한 일본의 입국규제 조치에 대해 청와대는 과잉조치이자 지난해 수출규제 때와 똑같은 행태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그에 대한 상응 조치는 주권국가로서 당연한 것이며 절제된 방식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친중 반일' 논란도 적극 반박했습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한일 양국의 상호 무비자 입국 중단 조치에 대해 청와대가 배경 설명에 나섰습니다.

청와대는 먼저 일본이 정치적 목적으로 과잉조치를 취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일본 언론조차 일본 정부가 방역 실패를 피하기 위해 한국을 이용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는 겁니다.

특히 일본이 어떤 사전 협의도 하지 않은 것은 지난해 수출규제 조치 때와 똑같은 행태로,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강력히 비판했습니다.

이미 발급된 비자의 효력까지 정지하면서 일본 내 우리 유학생 만 7천여 명과 주재원 등이 큰 어려움을 겪게 됐다는 점도 언급했습니다.

[강민석 / 청와대 대변인 : 상호주의에 입각한 비자 면제 정지 등의 상응 조치를 취한 것은 ‘일본만 비난'한 것이 아니라, 주권국가로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한 것입니다.]

청와대는 그럼에도 우리 정부의 상응 조치는 절제된 방식을 따랐다고 강조했습니다.

일본은 입국 거부지역을 확대했지만 우리는 추가 조치를 하지 않았고, 이용 공항 제한도 우리는 아직 실시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특히 일본발 입국자에 대해 적용하는 '특별입국절차'는 중국에도 적용하고 있다면서, 중국은 감싸고 일본에만 강경하다는 일부 언론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다만 일본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보면서 더 강한 조치를 취할 수도 있다고 여지를 남겼습니다.

한국에 대해 입국규제를 한 다른 100여 개국에는 왜 대응하지 않느냐는 지적에 대해 청와대는 코로나19 감염 상황과 인적교류 규모 등을 감안해 일본과는 상황이 다르다고 설명했습니다.

YTN 김도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