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만희, 특정정당과 유착"...與, 신천지로 역공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이만희, 특정정당과 유착"...與, 신천지로 역공

2020년 03월 03일 21시 5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이만희 '큰절 사과'보다 '박근혜 시계'에 관심 집중
정치권 갑론을박…친박계, "저열한 정치 공세" 일축
민주당 "신천지 말뿐인 사과…특정정당과 유착 의혹도"
[앵커]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이 기자회견에서 찼던 이른바 '박근혜 시계'를 두고, 정치적 의도가 무엇인지 이틀째 갑론을박이 이어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신천지 집중 비판을 넘어 미래통합당과의 유착 가능성을 띄우며 공격의 수위를 높였습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이만희 / 신천지예수교 총회장 (어제) : 국민 여러분들, 뭐라고 이 사람 사죄해야 하겠습니까? 정말 면목이 없습니다.]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의 '큰절 사과'보다 더 관심을 끈 건 손목에서 빛나던 '박근혜 시계'였습니다.

당시 청와대 직원들 가짜라고 주장했지만 썰렁한 날씨에 열린 야외 기자회견에서 굳이 반 팔 와이셔츠까지 입으며 과시한 이 시계를 놓고, 무슨 뜻인지 정치권이 들썩였습니다.

친박계에서는 저열한 정치공세로 일축하는 분위기입니다.

미래통합당 김진태 의원은 내가 이렇게 박근혜와 가깝고 야당과 유착됐다는 것을 알렸으니, 나 좀 잘 봐달라는 메시지라고 해석했습니다.

[인지연 / 자유공화당 대변인 : 박근혜 대통령을 모욕하고 명예훼손을 함으로써 현 문재인 정권에 굴복하고 잘 보이려 기획한 더러운 쇼입니다.]

반면 다른 쪽에서는 이 총회장의 과시욕이라면서 시계가 진품일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

[박지원 / 민생당 의원 (YTN 노영희의 출발! 새 아침) : 청와대 시계 하나 갖다가 금줄로 바꿔서 그런 일을 한 것 아닌가…. 이게 과시욕 아니겠어요?]

더불어민주당은 신천지 교단이 말뿐인 사과를 하고 있다며 사실상 미래통합당과 무슨 관계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조정식 /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 특정 정당과의 유착 관계에 대한 국민적 의혹에 대해서도 명백한 입장 표명을 요구합니다. 이는 적당히 덮고 넘어갈 일이 아님을 분명히 밝힙니다.]

미래통합당은 신천지 수사 필요성을 인정하면서도 코로나 확산 책임을 신천지로 떠넘겨서는 안 된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심재철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신천지를 저희는 비호할 생각도 없고, 신천지 수사가 필요하면 당연히 수사하는 거고…. 정부의 무능을 감추기 위한 수단으로 쓰여서는 안 된다는 것이죠.]

'코로나 정국'이 장기화하면서 수세에 몰렸던 민주당이 '신천지 때리기'로 역공에 나서는 모습입니다.

신천지에 대한 비판이 타당하더라도 집권 여당으로서의 책임에 대한 여론 평가도 무시할 수 없는 부분입니다.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