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590명| 완치 10,467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56,852명
문 대통령 "코로나19, 단합과 희망 꺾을 수 없어...반드시 극복할 것"
Posted : 2020-03-01 22:44
"3·1 운동 기념하면서 단결의 힘 되새겨"
"착한 임대인·의료진 등 온정에 경의"
"대구·경북 향한 응원…대한민국 저력"
문 대통령, 추경 처리 등 정치권 단합 강조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3·1 운동 101주년을 맞아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지금의 위기도 온 국민이 함께 반드시 극복해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가 우리의 단합과 희망까지 꺾을 수 없다면서 반드시 이겨내고 경제를 되살리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차정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백 년 전 첫 번째 3·1절 기념식이 열렸던 곳에서 101주년 기념식이 거행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백 년간 우리는 한 번도 빠짐 없이 3·1 운동을 기념하며 단결의 힘을 되새겼다면서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3·1절 기념식을 여는 이유를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매년 3월 1일 만세의 함성이 우리에게 용기를 주었습니다. 오늘의 위기도 온 국민이 함께 반드시 극복해 낼 것입니다.]

우한 교민을 따뜻하게 맞아 주고 서로에게 마스크를 건넨 시민들, 착한 임대인 운동으로 고통을 분담한 국민께 경의를 표했습니다.

특히 대구와 경북에 이어지고 있는 응원과 의료인 자원봉사의 손길은 대한민국의 저력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정부는 비상경제 시국이라는 인식으로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데 전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극복 경제 대책도 신속하게 실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주 국회 제출이 예상되는 추경안 처리에 정치권도 초당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면서 단합을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안으로는 당면한 코로나19를 극복하고 밖으로는 한반도 평화와 공동 번영을 이뤄 흔들리지 않는 대한민국을 만들어낼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가 잠시 우리 삶을 위협할 수는 있지만 단합과 희망까지 꺾을 수는 없다고 언급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3·1절 기념사에서 코로나19 극복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국가적 위기 때마다 3·1 운동 정신이 우리에게 힘이 됐던 것처럼 코로나19를 이기고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 원동력으로 삼겠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차정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