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503명| 완치 10,422명| 사망 271명| 검사 누적 921,391명
포천·속초도 뚫려 軍 확진 5명...전 장병 휴가·외출 통제
Posted : 2020-02-22 22:12
강원 양양에서 상근예비역인 육군 병장 1명 확진
최근 단양·문경 여행…발열 뒤에도 속초 시내 왕래
속초 30대 여성도 확진…남편이 육군 부대 간부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어제 장병 세 명이 '코로나19'로 확진된 데 이어 육군에서 오늘 또 두 명이 추가됐습니다.

군에서 잇따라 확진자가 나오면서 모든 장병의 휴가와 외출이 전면 통제하는 등 국방부도 비상에 걸렸습니다.

임성호 기자입니다.

[기자]
이번엔 경기도 북부와 강원도 부대까지 '코로나19'에 뚫렸습니다.

경기도 포천의 한 육군 부대에서 최근 대구를 찾았다가 복귀한 상병이 기침과 콧물 등 의심 증상을 보인 끝에 확진됐습니다.

특히 이 상병은 복귀 당일인 지난 14일 전철과 버스·부대 차량을 잇달아 이용해 감염 전파 역할을 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강원도 양양에서는 상근예비역인 육군 병장 한 명이 확진됐습니다.

최근 충북 단양과 경북 문경을 여행하고 왔는데, 발열 증상이 나타난 이후에도 부대에 출퇴근하고 속초 시내를 오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와 함께 속초의 한 30대 여성이 최근 가족과 함께 대구에 다녀왔다가 확진됐는데, 남편이 육군 부대 간부여서 해당 부대가 긴급 격리·방역 조치를 시행했습니다.

이로써 '코로나19' 군 내 감염자는 다섯 명으로 늘었습니다.

확진 장병이 잇따르자, 군 당국은 감염증 확산을 막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특히 확진 장병들이 모두 최근 집단 감염이 속출 중인 대구·경북에 다녀온 이력이 확인되면서, 이 지역을 다녀온 장병들을 전수 조사하는 데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전수 조사 결과는 다음 주초쯤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모든 장병의 휴가와 외출·외박·면회 통제도 시작됐습니다.

병무청도 대구·경북 청도에 거주하는 입영·소집 대상자들의 입영을 직권으로 잠정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YTN 임성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