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통령 전용기 출발...日 크루즈 내 국민 태우고 내일 귀환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대통령 전용기 출발...日 크루즈 내 국민 태우고 내일 귀환

2020년 02월 18일 13시 3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3호기, 성남공항서 정오쯤 출발
오늘 오후 4시쯤 일본 하네다 공항 도착
귀국 희망자 국민 4명·일본인 배우자 1명 수송 예정
[앵커]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3호기'가 조금 전 정오쯤 성남 서울공항에서 이륙해 일본으로 떠났습니다.

'코로나-19'에 대거 감염된 일본 크루즈 선박에 타고 있는 우리 국민 일부를 태우고 내일 돌아올 예정입니다.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임성호 기자!

우리 국민을 태우고 올 비행기가 출발했습니까?

[기자]
네, 공군 3호기는 정오쯤 이곳 성남 서울공항에서 출발했습니다.

일본 하네다 공항에는 오후 4시쯤 도착할 예정입니다.

현재 일본 요코하마 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 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우리 국민은 승객 9명과 승무원 5명 등 14명이 타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귀국 희망자는 우리 국민 네 명과 일본인 배우자 한 명이었습니다.

우리 국민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는 아직 없는데요.

공군 3호기에 탄 의사와 간호사, 검역관들이 이들을 데리러 요코하마 항으로 갈 예정입니다.

현지에서 검역 절차를 마친 뒤 내일 새벽 4시쯤 하네다 공항에서 출발해 오전 8시쯤 김포공항에 도착할 계획입니다.

이들은 도착하는 대로 국립 인천공항 검역소 내에 마련된 임시생활시설에 들어가 2주 동안 격리될 예정입니다.

[앵커]
미국은 전세기에 확진자가 섞여 타면서 문제가 되기도 했는데 우리는 그런 문제는 없을까요?

[기자]
현재 크루즈 선에 있는 우리 국민 가운데 의심 증상자는 없다고 정부는 밝혔습니다.

하지만 혹시 모를 감염자를 가려내기 위해 가능하면 우리 의료인력이 배 안에서 1차로 검역하는 방안을 추진 중입니다.

또 항공기 탑승 전에도 의심 증상을 보이거나 '코로나-19' 확진이 나오면, 국내로 이송하지 않고 현지에서 치료받게 할 방침입니다.

정부는 또 배 안에 남는 국민에게도 계속 연락하며 필요한 영사 조력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성남 서울공항에서 YTN 임성호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