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237명| 완치 6,463명| 사망 183명| 검사 누적 461,233명
'무슨 사태'가 휴교령?...황교안 발언 다시 들어보니
Posted : 2020-02-11 22:18
황교안 "1980년 사태…" 발언 파장에 직접 해명
한국당 "네거티브 공세…법적 대응"
군부 독재 시절 민주화운동…비상계엄으로 휴교령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5·18 광주 민주화운동 폄훼 논란에 휩싸인 '1980년 무슨 사태'라는 발언에 대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휴교령'을 언급했을 뿐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정치권의 비판과 사과 요구에 법적 대응까지 하겠다는 입장인데, 정말 문제의 소지가 없는 발언이었는지 나연수 기자가 다시 한번 들어봤습니다.

[기자]
지난 일요일, 모교인 성균관대 앞 분식집에서 한 '1980년 무슨 사태' 발언의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러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보좌진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직접 해명에 나섰습니다.

자신이 말한 '사태'란 당시 휴교령을 의미하는 것이었다며 네거티브 공세에는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틀린 얘기 계속하면 법적 대응도 하겠다는 거예요. (틀린 얘기라는 게? 어떤 부분인가요? 정확히?) 본래 학교 휴학이 있었어요. 휴교령이 내려졌다고 내가 그 얘기한 거예요.]

실제 황 대표는 발언 당시 '휴교'라는 말을 하긴 했습니다.

어떤 맥락이었는지 다시 들어보겠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지난 9일) : 1980년, 그때 뭐 하여튼 무슨 사태가 있었죠? 1980년. 그래서 학교가 휴교 되고 뭐 이랬던 기억도 나고 그러네.]

발언대로라면 '무슨 사태'가 있었고, 그래서 학교가 휴교했다는 말입니다.

당시 '사태'를 잘 알지 않느냐는 듯한 황 대표의 물음에 당황하는 청년 대변인의 표정도 눈에 띕니다.

1980년에는 군부 독재에 저항하는 대학생과 시민의 민주화 열기가 뜨거웠고 신군부는 이를 차단하고자 비상계엄을 전국으로 확대해 정치 활동을 막고 각 대학에도 휴교령을 내렸습니다.

단지 '휴교' 얘기를 하려고 했다는 황 대표의 해명이 석연치 않은 이유입니다.

[윤관석 /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 : 5·18 피해자 및 유가족, 광주 시민의 상처를 다시 한 번 헤집어 놓는 반역사적 반인륜적인 행태입니다. 대다수 국민을 경악하게 하는 발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앞서 지난해 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 논란 때도 황 대표는 솜방망이 징계만 내린 채 입장표명도 없이 광주를 찾았다가 거센 항의와 물세례를 맞았습니다.

5·18 민주화운동 시민단체에서는 총선을 앞두고 보수층을 의식한 황 대표가 일부러 5.18 민주화운동을 깎아내리는 '광주 사태' 표현을 가져온 것 아니냐는 의심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말하려 했던 휴교령의 배경이 한국 현대사의 비극이라는 건 자명한 사실입니다.

5·18의 아픔을 이해한다면 여기에 굳이 '사태'라는 말을 써야 했는지는 선뜻 이해가 안 가는 대목입니다.

YTN 나연수[ysna@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