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137명| 완치 11,848명| 사망 284명| 검사 누적 1,331,796명
한미연합훈련 조정 시행...北 도발 여부가 변수
Posted : 2020-01-26 04:46
北, 북미 대화 이후 한미훈련에 한층 거센 비난
대화 시작 이래 계속 축소·조정 시행
한반도 긴장 고조 시 北, 경제 집중에 차질 예상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북미 갈등이 다시 불붙는 분위기이지만 대화의 문은 아직 열려 있다는 게 정부의 판단입니다.

완전히 닫히지 않는 한 한미연합훈련 축소 시행도 유지한다는 입장인데, 도발을 예고한 북한의 잠행이 언제까지 계속될지가 변수입니다.

김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이 매번 도발의 빌미로 삼아 오긴 했지만 북미 대화 이후엔 유독 날 선 반응을 보이는 한미연합훈련.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직접 중단하겠다고 말해놓고 안 지킨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조선중앙TV (지난 1일) : 대통령이 직접 중지를 공약한 크고 작은 합동군사연습들을 수십 차례나 벌려놓고…]

하지만 북미 대화 시작 이후 한미연합훈련은 계속 축소·조정돼 왔습니다.

지난해 8월엔 실제 기동 없이 전시작전통제권 환수를 위한 컴퓨터 시뮬레이션 연습만 시행됐고,

11월엔 계속된 북한의 도발 속에서도 예정된 훈련을 전격 연기했습니다.

[마크 에스퍼 / 미 국방장관 : 정치적 합의를 이끌기 위한 의지를 보여주려는 한국과 미국의 선의의 노력입니다.]

이런 기조는 새해에도 이어질 전망입니다.

[최현수 / 국방부 대변인 :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군사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조정 시행한다는 기존 입장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관건은 북한의 도발 유예가 언제까지 계속되느냐입니다.

올 한해 경제 집중을 예고한 북한이 군사적 소요가 높아질 긴장 상황을 자초할지 의문이지만, 이미 새로운 전략무기를 예고한 상황이 변수입니다.

[홍현익 /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 : 만약에 중대 도발을 할 경우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에 대한 제재를 줄여주기보다는 오히려 새로운 제재를 또다시 가하는데 동참해야 하는 어려운 상황에 처하기 때문에 북한이 도발을 못 하는 측면이 강하다고 봅니다.]

결국, 대화의 끈을 완전히 놓지 않은 채 당분간 서로 긴장 고조의 책임을 떠넘기는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지선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