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진중권 "임종석, 분위기에 취해 총선 나왔다간 패가망신"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진중권 "임종석, 분위기에 취해 총선 나왔다간 패가망신"

2020년 01월 25일 12시 2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진중권 "임종석, 분위기에 취해 총선 나왔다간 패가망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정치 복귀설이 계속해서 언급되는 것에 대해 "누구처럼 옆에서 부추긴다고 분위기에 취해 패가망신 하지 말고 임종석 씨도 판단 잘하시라"고 말했다.

지난 24일 진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임 전 실장에 대해 '대단히 잘 훈련되고 매력 있는 분이어서 도움을 줬으면 하는 것이 있다'고 발언한 기사를 공유하며 "임종석, 나오겠다. 이낙연 씨가 바람 잡는다"고 적었다.

이어 그는 이 전 총리의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왜 그렇게 했어라고 투정을 부린 적이 있다'는 발언을 향해 "왜 그랬냐고? 다 아시면서. 조국 털리는 거 보고 지레 겁나서 도망간 거지 않냐"라며 "구멍에 숨었다가, 솔개 지나가니 다시 구멍 밖 세계가 그리워진 거다. 그분, 안 불러내는 게 좋으실 거다. 제 발이 저려 도망간 사람, 저쪽에서 털려고 마음만 먹으면 망가뜨리는 거 일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워낙 저쪽이 시원찮아서 괜찮다고 생각하시는 것 같은데, 괜히 그랬다가 검찰이 다시 튀어나오는 수가 있다"고 덧붙였다.

또 진 전 교수는 이 전 총리에게 "그분(임 전 실장) 도움 받으면 아주 피곤해질 거다. 제2의 조국 사태 날지도 모른다"고 경고했다.

앞서 임 전 실장은 지난해 초 대통령 비서실장직에서 물러난 뒤 종로로 이사하면서 종로 출마 가능성이 나왔다. 이에 임 전 실장은 같은 해 11월 "제도권 정치를 떠나겠다"며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은 임 전 실장의 총선 출마를 계속해서 요구 중이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