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장기전 예고한 北...中과 관계강화로 돌파구 찾나?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장기전 예고한 北...中과 관계강화로 돌파구 찾나?

2020년 01월 14일 19시 1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中, 북한 평양행 항공 노선 3개 증편 예정
北-中 항공노선 10개로 증가
관광 통해 ’외화벌이’하려는 北에 안성맞춤 지원
中, ’북·중 수교 70주년 기념 사진전’ 개최
[앵커]
북미협상 장기전을 예고했지만 북한에 있어 올해는 당 창건 75주년에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도 마무리해야 하는 중요한 해입니다.

대북제재는 풀릴 기미가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결국 북중 관계가 더욱 강화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황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중국이 오는 10월부터 북한 평양으로 가는 항공 노선을 3개 더 늘리기로 했습니다.

중국 칭다오와 취안저우, 정저우에서 평양을 오가는 직항 노선을 새로 운항하기로 한 겁니다.

지난해 다롄, 우한 등지에서 평양으로 가는 4개 노선을 증편한 데 이은 추가 조치로, 이제 중국-북한 간 운항노선은 10개로 늘어날 전망입니다.

대북제재로 외화벌이가 꽉 막힌 상황에서 관광 산업으로 숨통을 틔우려는 북한에는 안성맞춤인 지원책입니다.

최근 중국 베이징 국가도서관에서 열린 사진전은 북중 관계가 보다 전략적 우호관계로 나아갈 가능성을 드러냈습니다.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으로 이어지는 김 씨 일가 3대가 마오쩌둥, 덩샤오핑, 시진핑 주석과 다정하게 찍은 사진들을 내걸며 양국 지도자 간의 오랜 우의를 강조하고 나선 겁니다.

[강준영 / 한국외대 국제지역대학원 교수 : (북한이) 이 시점에서 미국으로부터 많은 것을 얻을 수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중국과 밀착하는 구도로 갈 수밖에 없다, 중국도 이 기회를 이용해서 북한에 대한 영향력을 가지면서 대미전선을 공동으로 펼치는 것이 유리하다(고 생각할 것입니다.)]

실제로 북중 접경지역에서는 끊임없이 북한으로 물자가 반입되는 정황이 수시로 목격되고 있는 가운데,

자력갱생과 정면돌파를 앞세워 장기전을 예고한 북한이 중국과의 관계 강화로 돌파구를 찾는 건 아닌지 관심입니다.

YTN 황혜경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